: TB의 SNS 이야기 :: 삼성 갤럭시 S21 S21+ 울트라와 갤럭시 버즈 프로 갤럭시 스마트태그 발표


금일 삼성은 갤럭시 언팩 이벤트를 통해 ① 갤럭시 S21, ② S21+와 ③ S21 울트라 뿐만 아니라 ④ 갤럭시 버즈 프로 이어폰과 ⑤ 갤럭시 스마트태그 사물 추적기를 포함한 다양한 신제품들을 '공개했다'.



삼성의 최신 갤럭시 S21 스마트폰 시리즈는 새로운 디자인, 120Hz 주사율의 엣지 투 엣지 다이내믹 아몰레드(AMOLED) 2X 인피티티-O 디스플레이와 8K 동영상 촬영이 특징이다. 갤럭시 S21은 가벼운 디자인과 컴팩트한 6.2인치 디스플레이인 반면에 S21+는 6.7인치 디스플레이와 대용량 배터리가 탑재됐다.


갤럭시 S21 시리즈는 본체와 메탈 프레임으로 이어지는 새로운 컨투어 컷(Contour Cut) 카메라 하우징이 채택됐고 AI로 구동되는 트리플-렌즈 카메라 시스템은 촬영할 장면을 직관적으로 평가하고 그에 따라 카메라 설정을 자동으로 조절하는 등 많은 개선사항들을 포함한다.



삼성의 갤럭시 단말기가 가장 필요한 고객에 관하여, "인공지능 프로-등급 카메라 시스템", 향상된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최초 Wi-Fi 6E9, 초광대역 기능들과 성능 개선을 제공하는 S21 울트라다. S21은 또한 S시리즈 최초로 인기있는 S펜 경험을 제공한다.



6.8인치 다이내믹 AMOLED 2X 디스플레이의 갤럭시 S21 울트라는 갤럭시 S21 시리즈에서 가장 대화면 단말기다. 사용자들은 120Hz 주사율과 쿼드 HD+를 처음으로 동시에 사용할 수 있고 디스플레이는 25% 더 밝고 50% 향상된 명암비를 제공한다.


S21 울트라는 초광각 쿼드 후면 카메라 시스템, 광각, 듀얼 트리플 렌즈, 최대 100배 디지털 줌(Space Zoom), 개선된 야간 모드와 12-비트 HDR 사진 촬영을 할 수 있는 업그레이드 된 1억 800만 화소 프로 센서가 탑재됐다. 전면 카메라를 포함한 5개의 렌즈 모두는 60fps로 4K 동영상 촬영을 할 수 있다.



S21과 S21+는 128GB와 256GB 저장용량으로 구성되고 팬텀 바이올렛, 팬텀 골드, 팬텀 레드, 팬텀 그레이, 팬텀 핑크와 팬텀 화이트 등 다양한 색상으로 금일 부터 사전 주문이 시작된다.


S21 울트라는 팬텀 실버, 팬텀 블랙, 팬텀 티타늄, 팬텀 네이비와 팬텀 브라운 색상 선택지와 159만9천4백 원의 512GB 모델도 제공한다. 갤럭시 S21 울트라는 145만2천 원(256GB), 갤럭시 S21은 99만9천9백 원, S21+는 119만9천 원에 시작한다. 전세계 순차적으로 출시되는 단말기들의 한국 출시일은 1월 29이다.


S21 스마트폰 시리즈 외 삼성은 "몰입형 사운드", 향상된 통화 품질, 인텔리전트 ANC(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IPX 7 방수와 향상된 연결성의 '갤럭시 버즈 프로'를 공개했다. 삼성은 더 커진 베이스를 위한 11mm 우퍼, 최소한의 왜곡과 선명한 음역대를 제공하는 6.5mm 트위터의 2-Way 다이내믹 스피커가 탑재된 갤럭시 버즈 프로를 "현존 최고의 오디오 경험"이라 말하였다.



갤럭시 버즈 프로는 3개의 마이크로폰, 사용자 음성과 불필요한 소리를 분리하여 가능한 선명한 사운드를 구현하는 VPU(Voice Pickup Unit), 바람이 심하게 부는 외부에서도 깨끗한 통화 품질을 제공하는 윈드 쉴드(Wind Shield), 대화를 시작하면 ANC와 주변 소리 듣기 기능을 자동으로 전환하는 기능들이 특징이다.



갤럭시 S21 시리즈 스마트폰과 사용했을 때 버즈 프로는 애플의 에어팟 프로와 에어팟 맥스의 공간 음향(Spatial Audio) 기능과 유사한 돌비 헤드 트레킹(Dolby Head Tracing) 기술로 360도 오디오를 제공한다. 갤럭시 버즈 프로는 최대 8시간 연속 재생을 제공하고 무선 충전 케이스의 보조 전력으로 20시간 더 사용할 수 있다.



삼성은 또한 저전력 블루투스 사물 추적기인 갤럭시 스마트태그도 선보였다. 갤럭시 스마트태그는 '스마트싱스'(SmartThings) 찾기 앱에서 블루투스 신호 강도에 따라 빠르고 쉽게 사물을 찾을 수 있고 사용자들은 태그로 차임벨을 울릴 수 있다. 스마트태그는 오랫동안 기다려온 에어태그(AirTags) 사물 추적기에 대한 삼성의 대응으로 보여진다.


갤럭시 스마트태그 소비자가는 $29.99고 갤럭시 S21, S21+와 울트라 사전 주문을 하면 무료로 포함된다. 태그+라 불리는 초광대역 변종은 $39.99로 2021년 말에 출시될 예정이다.


원문: 'MacRumors'



1. 삼성의 갤럭시태그 루머가 돌자, "또 배꼈네" 라는 '오해'가 있었는데요. 에어태그에 대한 삼성의 대응이라는 것을 부인 할 수는 없지만, 이번이 삼성 최초의 사물 추적기는 아니고, 2년 전 SKT에서 상용화한 IoT 전국망 LTE Cat.M1을 이용한 '스마트싱스 트래커'(SmartThings Tracker)가 출시된 적이 있습니다. 굳이 먼저를 따지자면 삼성입니다.


2. A-시리즈 프로세서 성능과 SW 최적화를 기반으로 카메라 품질을 향상시키는 애플에 비해, 삼성은 카메라 'HW 자체'가 특징인데요. 가장 최근 아이폰 카메라 관련 루머에 따르면 초광각(2021년) 또는 망원렌즈(2022년) 외 2022년까지 광각렌즈에 큰 변경사항은 '없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