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애플워치 심전도(ECG) 기능



애플은 2018년 이후로 심장의 전기적 활동을 측정할 수 있는 기능을 일부 국가에서 사용자들에게 제공하고자 신형 애플워치 모델들에 심전도(ECG, electrocardiogram) 기능을 포함시켜왔다. 최근 브라질과 일본 정부 자료에 기반하여, 애플은 이제 이 기능이 가능한 지역을 늘릴 준비가 된 것으로 보인다.


'MacOtakara'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 산하의 의약품 및 의료기기에 대한 등록 및 관리 업무를 담당하는 기관인 PMDA(Pharmaceuticals and Medical Devices Agency, 의약품의료기기종합기구)는 최근에 애플을 "인증 기관"으로써 등재시키고자 '등록된 외국인 제조업체' 목록을 업데이트 했다. 이 목록에 애플이 포함된 것 외에 ECG 기능에 대한 언급은 없지만, (ECG 외 PMDA 승인을 받을 일이 없는)애플의 인증은 애플워치 시리즈 4와 5 모델에서 발견된 기능과 관련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애플은 2020년 3월 25일에 등록되었으며, 이는 '9to5Mac'이 보도한 브라질 정부가 애플의 ECG 앱을 승인한 날과 같은 날이다. 애플은 이제 두 국가의 애플워치 사용자들의 단말기에서 심전도 기능과 부정맥 알림이 가능하게 하기 위한 업데이트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작년 스탠포드 의과대학에서 '애플 하트 스터디'(Apple Heart Study)에 관한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가 있다.



애플은 일상적으로 타 국가에서 애플워치의 ECG 기능을 마케팅하기 전에 보건 당국으로 부터 승인을 받아야 한다. 애플은 2018년 애플워치 시리즈 4를 출시했을 당시 이 기능을 홍보하고자 FDA의 승인을 받았다. 사우디아라비아는 5월에 watchOS 6.2.5 배포와 함께 ECG 기능과 부정맥 알림이 추가된 마지막 국가였다.


원문: 'MacRumors'


'ABI Research'에 따르면, 올해 웨어러블 부문은 둔화될 것인 반면에 헬스케어 웨어러블은 영향이 적을 것입니다. 헬스케어 웨어러블이 이미 코로나19 추적에 활용되는 중이기 때문에 의료기기 관리법이 까다로웠던 국가들의 빗장이 풀리기 시작할 것입니다.



실제로, 국내에서도 '지난 21일' 삼성이 식품의약품안전처(MFDS)로부터 ECG 측정 앱을 허가 받았기 때문에, '진작에 했어야' 할 규제가 풀렸다는 점에서, 국내 애플워치 또한 향후 업데이트가 될수 있다. 가 되겠습니다.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