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테크 거인들과 헬스케어 시장


구글과 아마존 같은 테크 거인들은 그들의 헬스케어 전략을 강화하는 중이다. 여기 $3조 5,000억(약 4,113조 5,500억원)시장을 어떻게 대하는지 7대 테크 거인들의 계획이 있다.



● 테크 거대기업들이 $3조 5,000억(약 4,113조 5,500억원)의 미국 헬스케어 시장을 주시하고 있다.


● 미국인들의 헬스케어 비용이 계속 증가됨에 따라 테크 기업들은 파편화 된 시장을 해결함에 있어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하고 있다.


● 이미, 국회의원들과 대중들은 헬스케어 분야에서 테그 거대기업들의 역할에 관한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11월, 구글이 대규모 헬스 시스템을 개발 및 연구해왔으며 수백만명의 환자 데이터를 수집해왔다는 '뉴스' 는 소비자들이 건강 정보를 거대 기업들의 손에 맡기는 것을 편리하게 여길지에 관한 의문을 남겼다.


● 여기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및 아마존과 같은 테크 기업들이 그들의 헬스케어 전략을 강화하는 방식이 있다.


● 더 자세한 내용은 'BI Prime' 을 방문하라.


소비자들의 헬스케어 비용은 증가 추세이고 수많은 기업들 모두는 돈이 오가는 것을 지배하고자 한다. 빠르게-움직이는 테크놀로지 산업의 시각에서, 변화는 느리게 진행중이고 사업가들과 기업들은 "더 쉬운 방법" 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구글, 아마존 및 마이크로소프트와 같은 테크 파워하우스는 미국 내 헬스케어 분야의 확장에 점점 더 중점을 두고 있다. 그들은 소프트웨어와 컴퓨팅 서비스 판매, 하드웨어 제공과 같은 전략을 추진해왔으며 심지어 헬스케어 제공 비즈니스로 뛰어들 것이라는 몇가지 정황을 보여주었다.


비효율적인 헬스케어 시스템에 진입하는 중인 기업들은 이들만이 아니다. 월마트와 CVS Health를 포함한 미국의 대형 유통업체들 또한 더 편리한 케어와 이상적으로 낮춰진(규모의 경제에 따라 최대 이윤을 내고자, 시장에 의해 조정된) 가격으로 환자들을 확보하기 위해서 그들의 헬스케어 전략의 판을 키우는 중이다.


그러나 이미, 헬스케어를 향한 테크 거대기업들의 움직임은 논란의 소재가 되어왔다. 11월 11일, 대규모 헬스 시스템인 어센션(Ascension) 과 협업한 구글의 '프로젝트 나이팅게일' 의 세부사항들이 밝혀짐으로써, 환자의 데이터가 어떻게 처리되었는지에 관한 의문을 불러왔다. 대중, 국회의원 및 정부 기관들로 부터의 그 프로젝트에 대한 반감은 소비자들이 그들의 헬스 정보에 손을 대는 테크 기업들을 마음에 들어할지에 관한 이슈가 떠올랐다.


여기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및 아마존과 같은 테크 기업들이 각자의 테크-산업 전문지식들을 동원하여 헬스케어 전략을 강화하고, 종종 직원들을 시작으로 헬스케어를 준비하는데 중점을 두는 방식이 있다.


아마존



2018년 아마존은 온라인 약국 필팩(PillPack)을 인수하는 중이라 말하여 헬스케어 업계에 파장을 일으켰다. 월 $20의 구독형 서비스로 운영되는 필팩은 정기적으로 약을 복용하는 사람들에게 복용량에 기반하여 처방된 약을 포장 배송한다. 이 기업은 약을 배송하는 약국을 미국 전역에 보유하고 있다.


11월, CNBC의 보도에 따르면 필팩을 부각시킨 "아마존 약국의 필팩(PillPack by Amazon Pharmacy)"으로 브랜딩을 변경함으로써, 아마존이 필팩이 제공하는 배송 서비스를 넘어서는 대규모 조직을 암시하고 있다고 말하였다.


아마존은 필팩 외에도 자사의 직원들을 위한 서비스를 강화하는 중이다. 9월, 아마존은 새로운 헬스-클리닉 프로그램인 아마존 케어(Amazon Care)를 공개하였다. 아직 소규모 실험단계인 이 프로그램을 통해 시애틀 지역의 아마존 직원들은 처방된 의약품을 배송하는 것을 포함한 홈케어(의사의 가정 또는 직장 직접 방문)와 전용 앱을 통해 화상채팅 등으로 감기, 알레르기, 감염, 가벼운 상해 등 신속한 조치가 필요한 증상에 대해 온라인 원격 진료를 받을 수 있다.


10월, CNBC의 보도에 따르면, 이 기업은 또한 아마존 케어에 합류 할 헬스 네비게이터(Health Navigator)라 불리는, 원격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 헬스 스타트업을 인수하였다.


지난 1년 동안, 필팩은 아마존의 지원으로 비즈니스의 방향이 어디로 향하는지에 관한 힌트를 주기 시작하였다. CNBC는 5월, 의료보험 사업자들이 아직 합의점에 이르지는 못했으나 자사의 서비스들을 제공하는 것에 대해 필팩과 접촉했다고 말하였다.


구글



구글 헬스케어 부서를 이끄는 '데이빗 T. 페인버그'(Dr. David Feinberg)를 영입한 구글은 작년 동안 헬스케어 분야에 깊숙이 진입했다.


빅브라더 구글 헬스 프로젝트는 현재 전면 조사를 받는 중이다. 구글은 "프로젝트 나이팅게일" 로 헬스 케어 시스템 어센션과 협업하였다. 병원 운영자들은 구글을 자사의 클라우드 공급자로 사용하고 있으며, 헬스케어 시스템에 사용되어질 수 있는 도구를 증설하고자 테크 거대기업들과 협업중이기도 하다.


Business Insider 는 2020년까지, 50만명의 어셉션 환자들의 기록들이 구글의 클라우드 네트워크에 등장할 것이라고 보도하였다. Business Insider가 입수한 문서에 따르면 약 150명이 그 데이터에 접속할 수 있다.


나이팅게일 프로젝트는 기업, 국회의원 및 US DHHS(Department of Health and Human Services) 내에서 데이터가 어떻게 처리되는 중인지에 관한 우려를 불러일으켰다. 구글과 어센션은 그 관계가 헬스-프라이버시 법안을 준수한다고 말하였다.


Feinberg의 팀은 현재 이 기업의 검색-엔진과 맵 제품들, 구글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운영체제 및 인공지능 분야와 같은 보다 미래지향적인 제품들 전반에 걸처 헬스 이니셔티브의 조정을 맡고 있다.


10월 컨퍼런스에서 그의 발언에 따르면, Feinberg는 첫번째 주요 목표들 중 하나로 헬스와 연관된 검색어들이 어떻게 나오는지를 주시하고, 구글 검색팀과 함께 이를 개선하고자 함이라 말하였다. Business Insider 가 리뷰한 문서에 따르면, 이 팀은 의료 공급자가 환자 정보를 살펴보는데 도움이 되도록 Patient Search 도구를 만들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


구글 헬스는 모기업인 알파벳(Alphabet)의 헬스케어 전략의 한 측면에 불과하다. 구글 내에서, 구글 클라우드는 헬스케어 시스템과 계약을 체결하고자 노력중이다. 9월 메이오클리닉(Mayo Clinic)은 클라우드 및 AI 파트너로써 구글과의 계약을 체결했다.


알파벳에는 헬스케어 사업의 중심인 베릴리(Verily) 뿐만 아니라 노화방지와 수명연장을 목표로 하는 칼리코(Calico)도 있다. Verily는 수술용 로봇, 혈당 추적 기기(중단된 포도당 감지 콘택트 렌즈, 제2형 당뇨 환자를 위한 소형 연속혈당측정기인 CGM) 및 중독 치료 등에 관한 프로젝트에 손을 댔다. 이 기업은 또한 벤처펀드인 GV와 Captial G 뿐만 아니라 알파벳 자체를 통해 헬스케어에 투자해왔다.


11월 구글은 또한 핏빗(Fitbit)을 인수하고자 $21억에 달하는 거래를 성사시켰다. 피트니스 워치로 가장 유명한 이 브랜드는 또한 코칭과 피트니스 트랙킹을 헬스 서비스에 결합시킨 헬스 플랫폼을 판매하는 대규모 비즈니스를 보유하고 있다.


● 구글 'Wear OS 에 더 많은 투자의 기회' 로 핏빗 21억 달러에 인수(참고)


기존 제품 외에도, Feinberg의 지휘에는 구글 AI 헬스 팀, 하드웨어 구성 및 딥 마인드 헬스(DeepMind Health)가 포함된다. 구글 AI와 DeepMind는 모두 환자의 진단과 치료에 있어 의료 전문가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유방암 세포의 스캔 등과 같은 의료 영상 자료들을 분석하는 의료 AI 개발 프로젝트를 추진해왔다.


애플



애플은 특히 애플워치를 포함한 자사의 하드웨어를 통해서 느리지만, 분명하게 자사의 방식으로 헬스케어 분야에 진입했다. 애플워치는 사용자의 심박수를 추적할 수 있고 부정맥을 찾을 수 있으며, 가장 최신 업데이트에는 월경-주기 추적을 포함하고 있다.


애플의 스마트폰은 또한 사용자들이 기기에서 공유하기로 선택한 피트니스 및 헬스 데이터를 수집하는 헬스 앱이 디폴트로 내장되어 있다. 헬스 앱은 또한 개인 건강 기록 정보를 수집하고 일부 병원들의 데이터 베이스와 동기화를 위한 기능이 있다. 이 앱은 백신 접종 기록, 실험 결과 및 알레르기와 같은 것들을 추적한다.


이 기업은 심장 건강을 심도있게 다루어왔다. 애플은 심장학 전문의를 고용하였고, 2018년에는 심장-모니터링 기술에 관한 FDA의 승인을 받아 애플워치 사용자에게 부정맥을 경고 할 수 있다.


연구진들은 또한 그들의 연구에서 애플워치 및 기타 애플 기기들로 부터의 데이터 사용을 점점 늘리는 중이다.


애플은 또한 애트나(Aetna)와 UnitedHealthcare 와 같은 건강보험업체들과 협업 중이다. Aetna 의 경우, 그 프로그램은 앱과 애플워치가 가입자들의 건강함을 유지할 수 있다고 홍보하고 있다. Medicare Advantage 공급자 Devoted Health 는 애플워치를 통해 애플과 '협업중' 이다.


애플은 또한 애플로 부터 독립적으로 운영되지만, 자사 직원 전용 AC Wellness Network 라 불리는 직원들을 위한 클리닉을 운영하고 있다.


● 애플과 스탠포드 의과대학 애플워치 하트 스터디 연구결과 발표(참고)

● 애플워치의 페이스ID와 스포츠 퍼포먼스 분석을 위한 스마트밴드 특허(참고)


마이크로소프트



마이크로소프트는 역사적으로 헬스케어 비즈니스로의 진입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가장 주목할 만한 점으로, 마이크로소프트는 병원에서 보유한 방대한 량의 의료정보를 PHR(Personal Healthcare Record)로 전환해주는 헬스볼트(HealthVault)라는 의료 데이터 종합 서비스 도구를 만들었으나, 결국에는 반응이 좋지 않아 실패하였다.


현재 이 기업의 헬스 전략은 헬스케어 기업들에게 클라우드 서비스와 소프트웨어를 제공하는 능력에 의존한다. 이는 Walgreens, Novartis, Humana 및 미국 서해안(West Coast) 지역에 기반을 둔 헬스 시스템 Providence St. Joseph Health 와 같은 유명 파트너쉽의 형태로 계약이 체결되었다.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외에도, 마이크로소프트는 프로젝트에서 파트너들과 협업하기로 합의했다. 예를 들면, Walgreens 와 함께 12개 매장 내 "digital health corners" 를 포함하여 헬스 제품들을 시범 운영 할 예정이다. 마이크로소프트의 헬스케어 총괄 부사장 피터 리(Peter Lee)는 이러한 것들이 진행되어지는 중인 과정에 있다고 라스베거스에서의 HLTH 컨퍼런스에서 Business Insider 에게 말하였다.


"지금 당장은 우리가 정말로 잘 준비해온 것 같다." 고 Lee 는 말하였다.


페이스북



소셜네트워크 거인 페이스북은 모니터링 도구와 자사의 커뮤니티 레버리징(지렛대 효과)을 통한 헌혈 기증 프로그램을 내놓음으로써 헬스케어 시장과 교류하는 것을 모색중이다.


페이스북의 헬스 분야 참여는 헬스케어 연구 책임자인 심장학 전문의 Dr. Freddy Abnousi 가 주도하고 있다.


10월, 페이스북은 건강검진을 사용자들에게 장려하고 예약을 잡을 수 있으며 콜레스테롤 수치를 점검하는 것 처럼 어떤 검사를 받아야 할 필요가 있는지 선택지를 제공하는 "Preventive Health" 라 불리는 도구를 공개하였다. 페이스북은 이 도구에서 제공되어진 정보는 페이스북에 의해 엄선된 팀만이 접근할 수 있다고 말하였으며, 보험업체와 같은 서드파티들에게 공유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였다.


그렇다고는 하나, 페이스북의 헬스 케어는 광고주들과 기타 서드파티 업체들에게 데이터를 공유한 이 기업의 과거 전례로 비추어 볼때 주로 회의적인 시각이다.


12월, New York University 마케팅 교수 Scott Galloway는 "아무도 페이스북에 당뇨병 또는 성병에 관하여 말하지 않을 것이다." 라 말하였다.


우버



이 차량 호출(차량 공유) 기업 우버(Uber)는 우버 헬스를 미국 전역 소규모, 지방 시장에 진출하는 새로운 방법으로 사용하여 헬스케어 부문을 핵심 비즈니스로 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다.


우버 헬스는 의사 사무소(doctor office)에 가는데 어려움이 있는 환자를 데려다주는 헬스 서비스를 제공중이다. 2018년 이 기업은 경쟁업체인 리프트(Lyft)로 부터 Dan Trigub 을 우버 헬스 책임자로 영입했다.


우버 헬스는 특히 미국내 65세 미만 저소득 노년층과 장애인들을 위한 연방, 주정부 지원 헬스-보험 프로그램인 Medicare 플랜의 교통 수요를 관리하기 위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운전자들은 기존 우버 서비스와 같은 대우로 차량을 배정 받는다.


의료 운송 시장은 규모가 엄청나게 크다. 예를 들면, 엠뷸런스를 호출하는데 많은 비용을 요구로 하는 미국에서, 연방정부의 지원으로 각 운송 업체들과 수요자들을 연결해주는 가장 큰 차량 브로커들 중 하나인 LogistiCare의 연간 운행 횟수는 6,500만건에 이른다. 우버는 이 분야에서의 수많은 참여자들 중 하나이고, 이는 리프트(Lyft) 또한 포함된다.


우버는 멤버들의 운행을 활용하고자 하는 헬스 플랜과의 협업을 통해 더 많은 지방 시장으로 진출 할 수 있게 되었다. 10월 Trigub 은 뉴욕 CB Insights Future of Health 컨퍼런스의 사이드라인에서 Business Insider 와의 인터뷰를 통해 "우리의 노년층에 관하여 생각하면, 그들은 대도시에서 멀리 떨어진 지방 시장에 사는 경향성이 있다." 고 말하였다.


리프트



우버 처럼, 리프트(Lyft)는 자사의 헬스 비즈니스를 구축함에 있어 운송에 대한 전문성을 도입하는 중이다.


리프트의 헬스케어 부사장인 Megan Callahan은 Business Insider 에 "모든 테크 기업들이 헬스케어로 뛰어드는 것을 보는 중이다. 우리 GDP의 1/6 이다. 따라서 시장을 외면하기가 어렵다." 고 말하였다.


Callahan은 미국 최대 의약, 의료, 미용 유통기업이자 글로벌 500대 기업 11위인 맥케슨(McKesson)의 자회사인 Change Healthcare 에서 최고 전략 책임자를 역임한 후 2018년 11월 리프트에 영입되었다.


리프트는 2016년 부터 멤버들의 운송 수요를 관리하고자 헬스 플랜, 헬스 시스템 및 운송 브로커들과 협업해왔다. 이 기업은 현재 6개주 내에 있는 Medicaid 플랜과 협업 중이며 Callahan은 $60억 비응급 의료 운송 시장의 절반 이상을 말하였다.


Callahan 은 Business Insider 에 그 팀이 "리프트 비즈니스 부문에서 빠르게 성장중" 이고 기업 비즈니스는 차량-호출 기업과 관계된다고 말하였다.


Callahan 은 우버 헬스 부서와 비교했을 때 이 기업이 대규모 파트너쉽을 체결하였다고 말하였다. 리프트와 우버는 모두 헬스 운송 수치를 공개하지 않았다.


원문: 'Business Insider'


HCEG(Healthcare Executive Group)에 따르면 2019년 미국 내 헬스케어 산업의 핵심 이슈들 중 주목할 점으로써 아마존, 구글, 애플 등 비전통적인 헬스케어 기업들의 시장 진입이 수면 위로 떠오름을 언급한 바가 있습니다. 테크 거인들은 빅데이터, A.I 등 IT 기술력과 정보력을 기반으로 헬스케어 산업 내 입지를 빠르게 확장중입니다.


'우버' 와 리프트, 이미 신뢰를 잃은 페이스북이나 시장 적응에 실패한 마이크로소프트는 논외로 '아마존, 구글, 애플' 의 3 파전으로 보입니다. 딱 하나 찍으라고 한다면 볼 것도 없이 구글에 '촉' 이 꼿힙니다.(산업 시설 내 로봇, 오차 범위가 적어 선호되는 로봇 수술 분야, 이 모든 것들을 넘어서는 '검색 엔진' 구글 검색을 통한 방대한 량의 빅데이터 등등등 글이 길어지면 쓰는 사람도 읽는 사람도 피곤해지기 때문에 줄이도록 하겠습니다.)



애플의 예만 보아도 헬스케어가 가면 → 당연히 피트니스가 따라가듯이, 떼려야 뗄 수가 없는 시장들이 머지 않아 빠르게 재구성 될 것으로 보입니다. 도태 될 것인가 진화 할 것인가? 기존의 보수적인 시장이 IT 기술력과 정보력을 기반으로 하는 월클 테크 거인들을 상대하기는 '매우 매우 매우' 어려워 보입니다.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