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스티브 잡스 다큐멘터리 영화 The Man in the Machine 첫번째 트레일러





Magnolia 픽처스와 CNN 필름에서 제작중인 다큐멘터리 영화 '스티브 잡스'의 첫번째 트레일러가 Mashable에 공유됐다. 120분 짜리 다큐멘터리로 'Steve Jobs: The Man in the Machine'은 9월 4일 개봉 예정이다. CNN은 잡스의 인상 깊었던 발언을 묶어서 '아이 스티브'라는 책을 발간하기도 했다. 아래는 잘 알려진 '잡스의 10대 명언' 이다.


1. "컴퓨터는 가장 놀랄만한 도구다. 컴퓨터를 쓰면 인간의 사고는 마치 걷다가 자전거를 타는 것과 같아진다" (1990년 영화 '메모리 & 이매지네이션')


2. "나는 결국 물건을 많이 사지 않는데 이 물건들이 터무니없다는 걸 알게 되기 때문이다" (2005년 인디펜던트)


3. "죽음은 인생에서 가장 멋진 발명이라고 생각한다. 죽음은 쓸모없는 낡은 모델의 시스템을 없앤다" (1985년 플레이보이)


4. "사람들은 집중이란 집중할 것에 예스(yes)라고 말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집중은 전혀 그런 게 아니다. 다른 좋은 아이디어 수백개에 노(no)라고 말하는 게 집중이다. 실제로 내가 이룬 것만큼이나 하지 않은 것도 자랑스럽다. 혁신이란 1천가지를 퇴짜 놓는 것이다" (1997년 애플 세계개발자콘퍼런스)


5. "최고의 부자가 되는 것은 나에게 별로 의미 없다. 밤에 잠자리에 들면서 대단한 일을 했다고 말하는 것, 그것이 중요하다" (1993년 CNN머니/포천)


6. "내 일은 사람들을 살살 다루는 것이 아니라 이들이 더 나아지도록 하는 것이다" (2008년 CNN머니/포천)


7. "창조적인 방식으로, 예술가로 살려면 뒤를 너무 자주 돌아보지 말아야 한다. 당신이 한 일, 당신이 어떤 사람인지를 기꺼이 받아들이고 또 이것들을 던져버릴 수도 있어야 한다" (1985년 플레이보이)


8. "혁신은 지도자와 그를 따르는 자를 구별 짓는다" (2001년 '스티브 잡스의 혁신 비밀')


9. "내 사업 모델은 비틀스다. 비틀스의 네 명은 상대방의 부정적 성향을 통제했다. 이들은 균형을 이뤘고 총합은 부분의 합계보다 컸다. 이것이 내가 사업을 보는 관점이다. 즉, 사업에서 대단한 일은 결코 한 사람이 아니라 팀이 해낸다는 것이다" (2003년 '60분')


10. "내 모든 기술을 바꿔 소크라테스와 오후를 함께 보내고 싶다" (2001년 뉴스위크)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