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흑묘백묘론과 尹, 李의 입장


尹의 입장이라면 이제 막 선거캠프를 차리는 와중에 입당을 논할 상황이 아닌 데다가 '윤석열 체제를 구축한 이후 야권을 끌어당겨 중도와 보수를 아울러 선거를 치르겠다.'일 것입니다. 야당 내 비토 정서가 상당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만나 전략은 차용할 것이지만 주도권을 넘겨 '킹메이커, 상왕' 논란을 만들지는 않을 것입니다.

 

李의 입장이라면 해결해야 할 숙제가 산적해 있습니다. 야권 통합, 당내 갈등, 경선 흥행 외에도 당대표로써 '읍소 전략'을 할 수는 없는 노릇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양측의 입장을 '모두 고려하여' '시기와 무관하게 입당에 못을 밖았던' 것이 실용적인 선택이었을 것입니다.

 

당대표 경선 당시 민심과 당심의 격차가 줄었던 이유들 중에는 코로나 19로 인한 비대면 투표와 "될 놈 밀어준다."는 '흑묘백묘론'(黑猫白描論) 효과가 작용했을 것입니다. 야당 외부 주자들이 제3지대를 선택할 수 있는 상황도 아니지만 밀당 과정에서 '알아야 할 것'은 野후보 지지율 1~3%인데 단일 전선 구축에 도움이 되질 않는 '흥정'할 처지도 아니다. 가 되겠습니다.

 

▲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 (불펌) 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 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이효종 인권 행정사 2021.06.21 0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포스팅 감사드립니다.
    중국은 흑묘백묘 정책으로 경제적 성장을 이루었지만 향후 사회적 갈등의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 BlogIcon T.B 2021.06.21 06: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의견 감사합니다. 그만큼 불만이 쌓였다는 것이고 야권에서는 정권교체, 여권도 정권 재창출 열망이 높다는 방증이라 생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