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아이폰8의 가치" 아이폰8 아이폰8플러스 핸즈온 첫인상



만약 애플이 지난 수요일 새벽 스페셜 이벤트를 통해 아이폰X(ten)을 선보이지 않았다면 아이폰8과 아이폰8플러스는 2017년 가장 비싼 프리미엄 가격대의 스마트폰 모델이 될 자격이 충분했다. 그러나 10주년을 기념하는 아이폰X에 가려지면서 소비자들의 관심으로 부터 멀어진 두 아이폰들은 하이엔드 성능을 원하고, '왜 높은 성능이 필요한지' 이유가 충분한 구매자들에게 소비에 관한 당위성을 부여 할 것이다.


First look: iPhone 8 series with A11 Bionic chip, wireless charging, more

아이폰8 아이폰8플러스 핸즈온 첫인상



스티브잡스(Steve Jobs)가 대중들을 열광 시킨 것들이 한 둘이겠냐만, 그중 애플 이벤트에 관한 "One more thing." 을 꼽을 수 있다. 그러나 아이폰X는 그 "One more thing" 와는 거리가 멀었고 아이폰8, 아이폰8플러스의 가치에 대해 소비자들의 관심을 멀어지게 만들었다. 트위터에서 하는 농담 중에는 아이폰8 시리즈야 말로 가장 빨리 늙었다는 농담이 있다.


그러나, 가장 최신의 멋진 손으로 들고 다니는 '$999 짜리 컴퓨터' 에 기꺼이 돈을 지불 할 준비가 된 테크 매니아들을 제한다면 아이폰8과 아이폰8플러스의 가치는 여전히 충분하다. 사실, 새로운 아이폰을 구매하려는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아이폰X의 레티나 HD 디스플레이, 트루뎁스라는 슈퍼 버전이 없었더라도 여전히 아이폰8 또는 아이폰8플러스를 구매했을 것이다.


What am I, chopped liver?

아이폰8 아이폰8플러스는 쓸데 없는 패자일까?


클릭수와 광고 수익이 필요했던 기자들은 아이폰X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했지만, 커뮤니티에서 손을 들어줬듯이 아이폰8, 아이폰8플러스는 탁월하고 견고한 제품이다. tick and tock 에서 아이폰7시리즈의 tock에 해당되지만 이전 세대에서 발견된 단점을 보완하고 디자인을 머문 수준이 아닌, '아이폰X의 낙수효과' 를 통해 세대 간 큰 변화를 제공한다. 게다가 아이폰X 처럼 $300 나 프리미엄을 얹혀 놓지도 않았다.


생각해보자.


글로벌 소비자들의 대부분이 $300 이하대 가격의 기본 사양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으며 화이트박스 세대의 윈도우PC를 쓰는 중이다. 집에서 쓰고 있는 PC들은 '윈도우7' 이나 쓰고 있으면서 남에게 보여지는 스마트폰에 겉치례를 하는 것이 적성에 맞는다면 알아서 할 문제겠고, 소고기를 쉐프가 준비해준 스테이크로 먹는다고 단백질 흡수가 더 잘되거나 합리적인 가격으로 사서 직접 해먹는다고 단백질 흡수가 더 안되거나 그러지는 않는다.



table: Anandtech


이전까지 본적이 없던 가장 고급진 스마트폰


애플의 하이엔드는 아이폰X다. 아이폰X가 $999 부터 시작되는 반면 아이폰8 시리즈는 $699 부터 시작된다. 이 가격대가 저가라는 얘기는 아니다. 애플은 여전히 저가폰 시장 점유율과는 거리가 멀다. 노키아, 팜(Palm), 모토로라, 블랙베리의 "시장 점유율" 이 얼마게?



애플이 저가폰 시장을 외면했던 것은 아니다. 가장 저렴한 아이폰SE의 가격을 $349까지 낮춰버렸다. 아이폰SE는 매우 뛰어난 카메라, 고성능 64비트 아키텍처 기반의 A9 칩, M9 모션 프로세서와 함께 40만원대의 가격대로 동급 안드로이드 기기들을 압도하고 있다. 그러나 아이폰X의 가격대는 아이폰8시리즈 보다 너무 비싸다는 점, 그리고 아이폰SE가 $650이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아이폰8 엔트리 레벨은 $50 밖에 차이가 나지 않음에도 스펙다운 버전이 아닌 애플의 최신 기술이 담겨있다.


$699라는 가격대가 어떤 이들에게는 더 저렴한 가격이 필요할 수도 있지만, 어떤 이들은 더 많은 비용을 기꺼이 감당할 할 의향이 있을 것이다. 그리고 이 극단적인 두 그룹의 사이의 시장이 있을 것이고, 그 시장에서 지불해야 할 최대 금액 보다 더 적은 금액이다. 아이폰8과 아이폰8플러스의 영역이다.


현대자동차의 '옵션 장난' 을 보면 기본 사양을 저렴하게 책정한 후 옵션으로 차별화 된 고급 모델을 시장에 선보여왔다. 이는 현대자동차 뿐만 아니라 자동차 제조업체들의 일반적인 경향성으로, 애플은 10주년을 기념하여 자사 기술력을 과시하고 "테크놀로지 퍼스트" 를 선언하면서 옵션의 끝에 관한 정의를 하고자 노력한 것으로 보여진다. 사실 아이폰X가 없었다면 아이폰8은 아이폰7, 아이폰6와 함께 가장 작고 가장 저렴한 아이폰SE를 넘어서는 "최고의 모델" 이었을 것이다. 핵심이 되는 스펙을 보면 듀얼 렌즈 카메라와 RAM 1GB 차이를 제한다면 아이폰X, 아이폰8플러스와 기술을 공유한다.


독특한 스타일링


아이폰X는 확실하게 소비자 그리고 업계의 관심을 끌어들이는데 성공했지만 아마도 아이폰8 시리즈가 애플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 할 것이다.


특히 새로운 아이폰8은 3가지 색상으로 제공되는 글래스백과 스테인레스 스틸 케이스 디자인을 통해 세련된 스타일링을 특징으로 한다. 또한 아이폰X가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골드' 옵션은 올해 아이폰8 전용 라인이다. 그리고 만약 우리가 흰색의 아이폰을 선호한다면 아이폰8 외 선택의 여지가 없다.


익숙함 그리고 높아진 성능


올해 구매 할 수 있는 가장 진보한 아이폰은 아니지만, 아이폰8은 여전히 매력적이며 신선하다. 또한 프리미엄폰임에도 불구하고 가격적인 여유를 갖기에도 수월하다.



아울러, 논란의 페이스 ID가 다양한 스트레스 환경에서 어떠한 문제를 일으킬 지도 모르는 상황, 홈버튼이 없음으로 인한 iOS 제스처의 익숙함에 관한 인지부하를 극복해야 한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돈을 절약하기 위해서가 아닌 실제로 아이폰8 라인업이 '안전한' 선택이 될 수 있다.


아이폰8은 A11 바이오닉 칩과 240fps의 새로운 1080p 슬로우모션 동영상 녹화를 지원하는 카메라 로직이 내장된 아이폰X와 동급의 후면 카메라 센서를 탑재했으며 새로운 60fps 캡처를 제공한다. 애니모지(Animoji, 카메에 얼굴을 인식시키고 표정에 따른 이모지를 만들어주는 기능)를 포함하여 페이스 ID와 앱 효과를 지원하는 아이폰X의 3D 센서가 적층된 노치(notch)가 없더라도 동일한 전면 카메라 센서가 탑재됐다.



이전 세대의 아이폰들이 블루투스 4.2에 기반했던 반면 아이폰X, 아이폰8/+ 는 모두 동일한 블로투스 5.0이 채택됐다. 그리고 새로운 GPS는 유럽의 갈릴레오, 일본의 QZSS, 미국 GPS, 러시아 QLONASS 등 기존의 위성 위치 확인 시스템 외 대체 시스템까지 확장 지원한다. 아이폰X를 생각해보면 X는 기본적으로 울트라 프리미엄 테크 데코(frosting)로 그에 맞먹을 가격대가 없다.


애플의 아이폰8과 아이폰8플러스는 실버, 스페이스 그레이 및 새로운 쉐이드 골드(shade of gold)로 제공될 것이며 9월 15일 부터 예약 판매, 9월 22일 부터 출시된다. 가격대는 아이폰8 64GB가 $699, 아이폰8플러스가 $799 및 아이폰8 256GB가 $849, 아이폰8플러스 256GB가 $949다.


원문: Appleinsider


Appleinsider 뿐만 아니라 'Ars Technica' 등 많은 테크 전문 매체들에서는 아이폰X의 높은 가격을 지적하고 상대적으로 아이폰8의 가성비에 주목합니다. $699면 한화 약 79만원, 부가세와 + 알파를 감안한다면 90만원대가 될 것입니다.


1) A11 바이오닉 칩이라는 기술적 낙수효과를 통해 '매우 매우 빠른' 프리미엄폰이라는 점

2) 이전까지의 iOS 사용자 환경을 가져갈 수 있다는 점

3) 검증되지 않은 프로토타입 페이스 ID

4) 이스 ID의 크랙킹율 1/1,000,000 x 터치 ID의 크랙킹율 1/50,000 = 이중 생체인식 보안(애플페이)이라는 점과 예상되는 열화와 같은 불만에 따라 애플이 반드시 디스플레이 하단에 지문인식 센서를 적층시킨 홈버튼과 터치ID를 복귀 시킬 수 밖에 없다는 점

5) 가격 대비 성능


까지를 감안한다면  '왜 높은 성능이 필요한지' 이유가 충분한 소비자가 아니라는 전제에서 100명 중 99명에게 "아이폰8 64GB" 를 권합니다. 불필요한 근육들이 비대칭과 불균형의 원인이 되듯이 불필요한 스펙 또한 쓸데 없는 잔고장과 귀차니즘의 원인이 될 수 있답니다.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