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테크놀로지 퍼스트(technological first)" 아이폰X 핸즈온 첫인상



요즘 '운동삼매' 에 빠져 잠시 제가 누구인지 잊었는데요. 묵묵히 믿고 기다려주신 트친님들, 독자님들을 위한 9월 이벤트 핸즈온 시리즈의 첫번째 '아이폰X(Ten)' 편입니다.


First look: Hands-on with Apple's iPhone X

애플 아이폰X 핸즈온 첫인상


애플에서 3년만에 처음으로 아이폰 디자인을 변경했다. 아이폰X는 완전히 새로운 OLED 슈퍼 레티나 디스플레이, 트루뎁스(TrueDepth) 카메라 시스템, 페이스 ID와 A11 바이오닉 칩을 탑재한 뉴럴 엔진(neural engine)을 특징으로 한다.



애플의 최신 플래그십을 직접 써보니 핸드셋의 그립감과 기기의 완성도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 아이폰 주변을 둘러싼 스테인레스 스틸 밴드, 후면 글래스(아이폰4의 샌드위치 글래스와 유사한 방식의 디자인)가 이전 세대들과 크게 달라진 외형이다.


예상되는 것들을 분석했던데로, 최종 세부사항들이 공개 전 알고 있던 것과 차이가 없으며 아이폰X는 애플로 하여금 소비자들에게 "더 많은 프리미엄" 스마트폰 판매를 이끌어낼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했다. 아마도 기존 아이폰들의 현재까지 팔려나간 판매량을 감안한다면 출시 후 수급 문제를 해결한다는 전제에서 높은 판매량이 예상된다.


그러나 키노트에서 공개된 세부사항들과 아이폰X를 직접 써보고 느낀 점들에 관한 현실감은 전혀 새로운 의미를 갖는다. 애플은 카메라 화소와 디스플레이 해상도를 올리지 않으면서 "테크놀로지 퍼스트(technological first)" 를 선언했다. 새로운 아이폰X가 모든 첨단 기술들을 통합시켰다는 것이 놀라운 일은 아니다.



아이폰X의 새로운 슈퍼 레티나 HD는 놀라울 만큼 크고 생동감 있는 다양한 색과 검정색이 도드라진다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스티브잡스가 아이폰4를 하이엔드 외형과 전문가를 위한 룩&필(Look and Feel) 라이카(Leica)카메라로 설명했던 것 처럼 (아이폰4의 디자인을 채용하여)새로운 스테인레스 스틸 디자인이 적절하게 적용됐다. 아이폰6/6s/7 또한 멋진 디자인이기도 했지만 기본적으로는 실용성이 디자인 철학에 반영됐다. 이때문에 과거 여러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이 그러한 디자인 설계를 카피했던 것 처럼 최근에는 디자인(외형)적인 요소가 크게 중시된다.



아이폰X의 슈퍼 레티나 HD 디스플레이는 트루뎁스 카메라와 센서 배열에 있어서도 주목해야 한다. 영화를 볼 때 방해를 하지 않거나 센서가 있는 슬롯을 탭하면 전체화면으로 확대되어 코너가 둥글게 바뀐다. 이는 실패한 모토 360(Moto 360)의 "바람빠진 타이어(flat tire)와 다르며, (4개의 모서리에서 출력되야 할 영상이 잘려나가기 때문에)어느 누구도 원치 않던 둥근 화면을 위해 화면의 최하단 부위를 포기했다.(아래 사진 참고) 아이폰X의 블랙 센서 배열은 동영상을 전체화면으로 볼 때 선택의 여지가 없다. 또한 전화를 쓰기 위해서는 제어센터를 우측 상단에서 스와이프 다운해야하고 화면의 중앙 또는 왼쪽의 알림을 구별하는 것에 도움이 된다.




물리 홈버튼을 제거함에 따라 이전까지의 iOS 제스처들 또한 재조절해야 했다. 홈화면으로 가기 위해서는 (현재 제어센터와 같이)스와이프 업, 구동중인 앱을 누르고 있으면 앱 스위처가 구현된다.(아이패드가 iOS 11에서 돌아가는 것과 같이 간단하고 직관적인 제스처가 될 것이다.)


만약 아이폰 유저들에게 이 새로운 방식의 제스처를 강제한다면 대다수의 사람들은 변화를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약간 뒤죽박죽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이처럼 새로운 메커니즘을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적용시켜 추가 수익을 얻어낸다는 것은 iOS 유저들이 변화에 잘 적응해왔다는 것을 방증(傍證)한다.


많은 이들이 궁금해 할 터치ID 지문인식센서가 적층된 홈버튼과 애플페이는 애플워치의 사용자 경험을 아이폰으로 가져왔다. 슬립버튼을 길게 누르고 있으면 시리(Siri)가 작동하고 "따닥" 2번 누르면 애플페이가 실행된다. 지문인식 센서를 사용하지 않고도 안면인식을 통해 신속하게 인증 할 수 있다. 이것은 애플이 홈버튼을 고집하면서 추가 할 수 있던 기능들 중 일부를 구현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한다.(예: 손가락 체스처를 통한 포인팅 기기로써 사용) 애플은 최종적으로 터치ID를 제거했고 홈버튼은 '부동산' 이 됐다.(아니 不, 움직일 動, 재산 産: 올해 디스플레이 하단으로 지문인식 센서를 적층시키는데 실패했으나 언제든지 터치ID가 돌아올 수 있음을 암시한다. ex. 지문인식센서 + 안면인식의 이중 생체인식보안)



애플은 단 한번의 도약으로 홈버튼 사용자 경험을 뒤집었다. 적어도 구매자들이 애플의 미래 스마트폰을 선택 할 경우다. 아이폰X를 선택한 이들을 제외한 모든 이들이 터치ID와 홈버튼을 계속 사용할 것이다. 이 얘기인 즉, 아이폰 구매자들 중 몇%가 새로운 방식을 선택할 지를 알게 된다. 한편으로는 익숙함을 위한 변화를 감당해야 하며 (실패에 관한)초기 비용을 떠안아야 한다. 반면에 애니모지(애니메이션 이모지) 등의 멋진 기능을 포함하여 iOS 의 구동 방식을 단순화시켰다. 그러나 애플은 아마도 이전까지의 사용자경험을 가진 10억 기기의 iOS 유저들을 납득시키기에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



X 기술의 낙수효과


아이폰 6세대와 7세대는 각각 연간 1억 7천만대를 팔았다. 지구상에서 1억 7천만개의 OLED 디스플레이 수율을 감당 할 수 있는 하청업체는 존재하지 않으며 1억 7천만개의 3D 뎁스 센서를 생산하고 판매 할 수 있는 공급 업체 또한 없다. 3D 뎁스 센서가 적용된 사례는 오씨피털 스트럭처 센서(Occipital Structure Sensor, 주변기기와 함께 작동 하며 iOS 기기의 3D 스캐닝과 상호작용)를 지원하는 일부 아이패드와 구글과 인텔의 파트너쉽으로 인텔의 리얼 센스 기술이 적용된 구글 프로젝트 탱고(실내 지도, 공간 학습, 가상현실, 3D 스캔)를 지원하는 극소수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 제한된다.


이처럼 애초에 대량생산 자체가 불가능했다. 애플은 프리미엄 아이폰X를 들고 나옴으로써 프리미엄 고객들을 위한 주력 제품이 될 수 있는 3D 트루 뎁스 센서(3D True Depth Sensor) 및 슈퍼 레티나 HD OLED 디스플레이를 도입하여 울트라 럭셔리(ultra-luxurious) 프리미엄 기기를 만들 수 있었다. 아이폰X를 가까이서 보거나 기능들을 살펴보면 너무나 분명하다.





아마도 아이폰X의 $999(한화 약 112만 7,000원으로 부가세 10% + 알파를 감안하면 140만원 이상이 될 것이라는 업계 관계자들의 예상이 있다.)라는 가격은 트루 뎁스 센서 및 슈퍼 레티나 HD 디스플레이의 기능 구현, 다른 새로운 첨단 기능들에 관한 자금을 감당 할 것이고, 이는 주력 제품과 함께 출시한 아이폰8과 아이폰8플러스에 공유되는 기술적 낙수효과를 보게 된다. 


"X" 의 몇가지 기능들을 들자면 글래스백(glass back), Qi 무선충전과 같은 인상적인 빌드 퀄리티는 아이폰8 모델들의 베이스가 되었으며 이는 아이폰7의 "제트 블랙(Jet Black)"에 스테로이드를 놓았다.(글래스백, 제트블랙의 단점은 보호 필름을 떼어내면 후면 각인 글자들이 떨어져 나갈 정도로 표면 긁힘에 취약하다.)


또한 모든 모델이 애플의 초고속(super fast) A11 바이오닉 칩을 공유한다. 이는 아이폰X의 부품 수급 문제를 해결함과 동시에 물량 부족에 따른 간격을 채우고 경쟁 안드로이드 업체들을 효과적으로 방어하면서도 신기술을 테스트 할 수 있다. 이렇게 함으로써 더 많은 칩을 생산하게 되고 그에 따라 생산 비용이 절감됨으로써 X의 기술들은 2017년 출시되는 아이폰 전체에 공유됐다.



table: Anandtech


아이폰X는 트루 뎁스 기술을 사용하여 인물 모드 셀피를 추가로 사용 할 수 있다. 아이폰7플러스에서 인물 모드를 사용해본 모든 사람들은 전면 카메라샷이 얼마나 향상되는 지를 알고 있다.(ex. 인스타그램)


애플의 A11 바이오닉 GPU


이미지네이션 테크놀로지와 결별하고 최초로 자체 GPU를 선보인 애플의 새로운 A11 바이오닉 칩은 데이터 처리 능력과 효율성 모두 큰 도약을 보였다. 새 GPU는 작년 아이폰7플러스에서 가장 인기 있고 인상적인 기능중 하나였던 인물 모드 사진의 새로운 확장을 가능하게 했다. A11 바이오닉 칩은 또한 그래픽 가속이 대폭 향상 되었으며 이는 향후 ARKit 어플리케이션에 관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며, 게이밍 성능이 크게 향상됨을 말한다.



사실 이번 이벤트에서 가장 큰 발표 중 하나가 GPU였다. 그러나 대중들이 현재와 미래의 중요성을 완전히 인식하지 못하기 때문에 박수 갈채가 가장 적었다. 애플은 이미 모바일 기기 분야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특히 게이밍과 iOS의 UI가 부드럽게 구동되는 이유는 (더 기본적인 그래픽이 쓰인 안드로이드 및 윈도우 폰들과 달리)최고의 서드파티 GPU 설계를 선택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제 애플은 자체 GPU 기술을 보유하고 있음을 확인시켰고 차별화 된 기능을 더욱 강화하면서 SW와 HW를 동시에 생산 하게 됨으로써 보다 섬세한 최적화를 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되었다.



GPU 코어는 그래픽 가속으로 제한되지 않고 머신 러닝(machine learning)과 인공지능 등의 특별한 수학적 계산을 위해 사용되고 있다. 애플이 GPU 기술에 투자중인 수십억 달러는 더 기본적인 구성 요소(스펙 다운)를 통해 현재 $300짜리 안드로이드폰들과 애플의 엔트리 레벨인 $650 사이에서 시장 점유율을 높일 수 있을 것이다. 애플의 독보적인 GPU 기술은 애플워치와 같은 모바일 기기까지 이어진다. 애플워치는 $650짜리 스마트폰의 최신 기술로 손톱 크기로 축소된 마이크로 기기이며 애플TV 4K와 홈팟(HomePod)과 같은 기기들까지 이어질 것이다. 


퀄컴(Qualcomm) 등 다른 모바일 칩 판매업체들이 자사 칩을 판매 할 수 있는 많은 안드로이드 OEMs를 가지고 있지만, 정작 OEMs는 아이폰과 같은 수량으로 하이엔드 기기를 판매 할 수 없고 스마트워치와 같은 많은 울트라 모바일 기기를 판매하고 있지도 않다. 즉, 퀄컴이 진보한 기술의 고급 GPU와 매우 효율적인 워치 칩을 개발하더라도 구매자층이 없음으로 대량 판매가 불가능하다.


총볼륨(판매량)은 전체적인 가격 책정을 위한 중요한 요소다.(초기 개발 비용의 분산) 경쟁업체들은 계속해서 진퇴양난(catch-22)으로 저가격 및 중간 가격대에 주력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소비의 기본은 "만족스러워야 한다." 는 것을 "테크놀로지 퍼스트(technological first)"로 보여주고 있다.


원문: Appleinsider


• 에어파워 핸즈온 첫인상(참고)

• 애플워치 3세대 핸즈온 첫인상(참고)

• "아이폰8의 가치" 아이폰8 아이폰8플러스 핸즈온 첫인상(참고)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http://ryueyes11.tistory.com/)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신고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혜랑성 2017.09.14 0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심은 계속 유지하면서 지켜보겠습니다. ㅎㅎ

    ps.
    변화에 잘 적응해왔다는 것을 반증한다. > 방증

  2. BlogIcon 퍼렁하늘 2017.09.14 1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플은 프리미엄 아이폰X를 들고 나옴으로써 프리미엄 '구객'들을 위한
    -> 고객
    퇴고에 도움이 되고자 말씀 드려요~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