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아이폰X 키노트에서 페이스 ID 시연을 망친 실수에 관하여



아이폰X에서 주목된 기능은 OLED 디스플레이 상단 노치(notch)의 디스플레이 하단으로 적층된 트루뎁스(TrueDepth) 카메라 시스템을 통해 가능한 새로운 뎁스-센싱(depth-sensing) 안면인식 기능이다.


그러나 스티브잡스극장의 키노트에서 그토록 중요한 차세대 터치ID 기술을 처음으로 소개 할 때 이 기능을 시연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부문 수석 부사장 크레이그 페더리기(Craig Federighi)는 난처한 상황에 처했다.



이상한 순간이었지만 이 장면을 자세히 살펴본 사람들은 페더리기의 잘못이 아니라는 것을 관찰 할 수 있다. 페더리기는 부팅 한 아이폰X를 들었을 것이다. 잘 알다시피 애플은 보안상의 이유로 아이폰을 (리)부팅 한 후 터치ID 또는 페이스 ID를 쓰기 전에 강제적으로 시스템에 패스워드를 입력해야 한다.


영상을 보면 화면에 "Your passcode is required to enable Face ID" 라는 메시지를 확인 할 수 있으며 이는 아이폰을 리부팅 한 후 페이스 ID가 패스워드 인증 없이 구동 할 수 없음을 말한다.


페이스 ID에 관한 대부분의 리뷰는 호의적이지만, 아이폰X를 받아보기 전까지는 기다려야 하며 다양한 스트레스 테스트 조건에서 잘 작동하는지를 확인해봐야 기술적인 완성도를 정확하게 알 수 있다. 


페이스 ID 작동에 관하여 페더리기의 시연 보다 더 나은 예가 있다. 아래의 동영상에서 9to5Mac의 Jordan Kahn은 키노트 후 애플직원과 함께 페이스 ID 작동에 관한 시연을 보여준다. 눈으로 볼 수 있듯이 페이스 ID는 어떠한 버벅거림(hiccups) 없이도 순식간에 아이폰X를 잠금해제 한다.



애플은 아이폰X를 본인이 아닌 다른 누군가 안면 인식시켜서 잠금해제 할 가능성을 1/1,000,000 이라 말한다. 이 수치가 어느 정도인지 0.1 초만에 느낌 잡아주면 터치 ID를 크랙킹 할 수 있는 확률은 약 1/50,000 이다. 몇배나 더 보안이 강화됐는지? 는 암산 시작하세요.


페이스 ID는 스마트폰의 노치 하단에 적층된 새로운 뎁스 센싱 카메라 시스템을 통해 약 30,000개의 적외선 점들을 안면에 찍는다. 이를 통해 각자 개인의 고유한 안면 지도(facial map)을 사용하여 신원을 확인한다. 과거 SF 영화들에서 '상상' 으로 구현 됐던 것들이 현재 기술로써 '현실' 이 됐던 것처럼, 뎁스 센서를 통한 페이스 ID는 아이폰X의 핵심 기술이자 공간 지도(한번도 가보지 않은 곳의 구조를 정확하게 전달), 증강현실, 셀피 카메라(셀카) 등 셀 수도 없이 전이성(확장성)이 방대한 '고급진 기술' 이다.



안면 지도는 A11 바이오닉 칩(A11 Bionic chip)의 시큐어 엔클레이브(Secure Enclave) 연동으로 시스템에서 암호화 되어 안전하게 저장된다.(터치 ID와 같은 방식)


아이폰X는 또한 어두운 곳에서 안면을 식별할 수 있는 적외선을 사용하여 저조도(low-light) 환경에서 정확하게 작동 할 수 있으며 어두운 곳에서도 신원을 식별 할 수 있는 새로운 flood illuminator 센서가 탑재됐다. 애플은 심지어 할리우드(Hollywood) 특수효과 전문가들에게 페이스 ID의 보안에 자문을 구하기까지 했다.



애플은 인간의 얼굴을 매우 현실적으로 재창조했고 애플은 페이스 ID는 우회 할 수 없으며 애플에 따르면 악의를 갖은 쌍둥이가 있다면 페이스 ID 대신 패스워드를 사용해야한다고 말한다.


원문: iDB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퍼렁하늘 2017.09.14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간지러운 부분을 긁어 주시는군요~!^^
    키노트에서 face ID 시연 시작할 때 문제는 부팅 후 패스워드 문제라고 생각 했었지만...
    시연 영상을 보니 궁금증이 조금은 풀리는 느낌입니다~ㅎㅎㅎ
    아직 6+ 사용 중인데 고민이네요...
    1. X의 touch ID 부재와 face ID의 적응 및 유용성
    2. X의 가격
    이 두가지가 문제네요~
    그리고 저는 128Gb가 적정인데, 이건 256Gb 사라는 거네요~ㅋㅋㅋ
    아무튼 좋은 글 감사합니다~~~^^

    • BlogIcon T.B 2017.09.14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선 좋게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마도 터치ID와 물리 홈버튼은 복귀 할 수 밖에 없을거에요. 왜냐하면 1) 대중들은 변화를 싫어한다는 것을 다른 누구보다도 애플이 더 잘 알고 있으며(그렇기 때문에 아이폰은 급진적인 변화를 하지 않습니다.) 2) 이중 생체인식 보안 1/1,000,000 x 1/50,000 이 되버리기 때문이죠. 반드시 복귀한다에 오백원을 걸겠습니다! ^.^

  2. BlogIcon GeNoiRC 2017.09.14 1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식률이 정말 빠르네요. 근데 시연영상에서는 안나와서 궁금한부분이지만 현시스템(홈버튼 누름과 동시에 지문인식후 홈화면 전환) 처럼 다이렉트로 넘어갈 수 있겠죠?
    시연영상에서는 인식성공후 잠금아이콘이 풀림으로 전환된 상태로 유지가 되는것만 나와서 -_-

    그나저나 시연자분도 홈버튼 습관을 못버리셨나봐욤 ㅎ
    앱전환메뉴 열고 좌우로 돌려보더니 하단 중앙을 홈버튼 누르듯 클릭한 후에 스와이프로 홈화면 넘어가시네요 ㅎㅎ

    • BlogIcon T.B 2017.09.14 1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맞아요 ㅎㅎ 아까 기사 보니까 또 이상한 소리 하더만(애플이 어디 이상한 소리 하던게 하루 이틀인가요; (ex. 4S 출시 후 Siri 미지원, 애플맵 출시 후 구형 기기들 미지원 <- 탈옥으로 다 가능했다는 것을 입증) 그냥 실수했다. 한 마디 하면 끝날걸 화를 자초하네요 -_-' 홈버튼 사용자 경험 무섭습니다. 그래서 애플도 홈화면 복귀를 홈버튼 위치(아래서 위로 스와이프)가 시작으로 했을거에요. iOS 사용자 경험은 최대한 유지될겁니다. 물론 인지부하는 오겠지요 ~

  3. BlogIcon GeNoiRC 2017.09.14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B님이 예상하고 계시듯 지문인식은 다시 적용되겠고 그럼 X유저는 적응한 습관을 다시 또 돌려야 하는걸까요 ㅎ_ㅎ 조차 -> 자초

    • BlogIcon T.B 2017.09.14 1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타대마왕 ㅋㅋ 근데 아까 고쳤는데 조차로 나오나봐요. 각설하고, "그래서" 제가 결국 아이폰X는 과거 필 쉴러 왈, 우리는 유저들이 우리를 예상하기를 원치 않는다는 이유로 뉴아이패드라 불렸던 아이패드3세대가 토사구패드가 됐듯이 '아마도' 토사구폰이 되지 않을까 강력크하게 예상합니다.

  4. BlogIcon GeNoiRC 2017.09.14 1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사구폰이라...ㅎㅎ
    안드로이드 쓰면서 매년 간접적 토사구폰을 경험해서 그쪽으로는 멘탈붕괴는 안일어날듯한 예감은 들지만 T.B님의 말씀이라 그런가 지름신님께서 크리티컬히트를 당했습니다

    • BlogIcon T.B 2017.09.14 1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마트폰의 이데올로기에서 벗어나야 하는데 몇몇 제조사들은 정말 양심도 없어요. 그래서 레퍼런스가 답이지요. 지금 아이폰8/+ 분석중인데요. 일단 애플워치3세대, 에어파워까지 가고 마지막으로 최종 정리 한번 해보겠습니답 :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