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아이클라우드 요금제와 주요 클라우드 요금제 비교 분석


애플이 수익을 내고자 부단한 노력과 공을 들였음에도 불구하고, '클라우드 서비스 자체의 버그'와 ' 선점-업체들의 마켓 점유율에 밀려 큰 인기를 끌지 못하는 실정이다. 드롭박스(Dropbox), 아마존(Amazon), 마이크로소프트 원드라이브(One Drive), 구글 드라이브(Google Drive)가 대표적으로 이 4개의 클라우드 서비스의 특징을 들자면 무료로 쓸 수 있거나 약간의 팁을 활용하면 용량을 늘려 무료로 쓸 수 있다는 것이다.


■ 주요 클라우드 서비스에 관한 가격 비교 차트



유저들이 관심을 갖을 만한 부분을 테이블로 정리해봤다. 보다시피 애플의 iCloud 서비스는 타 서비스에 비해서 꽤 저렴한 요금제를 선보였다.


Good  특히, 타 서비스에서 제공하지 않은 매월 $0.99의 요금제는 'iOS 기기만을 쓴다는 전제'에서 백업 설정을 조절하여 선택적으로 저렴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이 경우 구글 포토(Google Phonto)의 무제한 사진 업로드를 이용하고, iCloud 백업 설정에서 미디어 파일 백업을 제외하면 된다.


Bad  만약, PC~타 플랫폼(안드로이드 등)을 통해서 종합적으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iCloud만을 쓸 수는 없다. 당연히, Dropbox나 Google Drive와 같은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 유리하다. 아울러, 1TB 요금제는 Microsoft의 OneDrive가 매달 $3를 아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오피스 365를 무료로 사용할 수도 있으며, 윈도우 오피스와의 연동은 Windows, Mac OS, Linux와 같은 PC 플랫폼을 가리지 않고 최대 장점이라 할 수 있다.


애플은 과연, 이 이름만 들어도 쟁쟁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넘어 설 수 있을까? 회의적이다. 소비자들은 아직 클라우드 서비스에 관하여 추가 요금을 지불할 준비가 되어있지 않기 때문이다. 현재 제공중인 무료 서비스만으로도 충분히 클라우드 백업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는 IT/모바일적 지식 자체가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IT/모바일에 관하여 잘 모른다면(잘 안다면 로컬 백업이 정신건강에 유리하다.), iOS 기기만을 쓴다는 전제에서 '클라우드 백업을 하라.' 권하고 싶다.


예를 들자면, '2틀 전' 친한 동생이 iOS 9으로 업데이트를 하다가 오류가 나서 정지됐다고 한다. 아이튠즈 백업 조차 제대로 하지 않던 터라 로컬 백업도 없었다. '꼼작없이' 모든 설정을 다시해야 하는 상황이었는데, 불행인지 다행인지 iCloud 백업을 해놨다는 것이다. 이때 해결 방법은 "Step1. DFU 복원으로 공장도 초기화 → Step2. 아이클라우드 백업으로 부터 복원"이다.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2썸즈업 2015.09.22 1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손을 거치지 않고는 PC백업도 힘들어하는 와이프를 위해 50GB플랜 가입했습니다. 이제는 오프라인 저장시장이 긴장해야할듯합니다.

    • BlogIcon T.B 2015.09.22 1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게 문제인거 같아요. 로컬 백업도 안되는 마당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할 줄 아는 유저들이 의외로 적다는 거죠 -_-

  2. BlogIcon 2썸즈업 2015.09.22 1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변에 안드로이드폰도 초기화나 백업을 하는 사람 못봤는데, 아이폰의 경우는 ....
    그러니 폰에서 직접 ios업그레이드후 폰이 느려졌다고 하소연하고 그러겠지요.
    IT디바이스도 정성과 열정이 있어야 제대로 사용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 BlogIcon T.B 2015.09.22 1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 폰하나 업그레이드 하는데 스트레스를 받으면 안되겠죠 -_- 그런거 안해도 먹고 사는데 지장없는 분들도 많으시구요. 중요한건 썸즈업님과 같은 생각이에요. "관심"이죠~

  3. BlogIcon 2썸즈업 2015.09.22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입장벽의 스트레스 충분히 이해되는데, 그 이후 ios의 신세계를 이해시키려다 제가 다 스트레스를 받았던 경험이 ....
    말씀대로 그런것 안해도 다른이들이 저보다 훨씬 잘 먹고 잘 삽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