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차세대 아이폰은 뉴아이폰이 될 것인가



차세대 아이패드가 아이패드3가 아닌 '뉴아이패드'로 호칭되면서, 이 부분에 대한 논란이 많습니다. 이번에도 뉴아이패드가 확실히 국내업계에는 위협적으로 느껴졌다고 보는 부분이, 한글을 사용중이신 '기자'라는 명함을 가진 분들께서 '혁신'이 있네 없네 굉장히 반애플적인 기사들을 쏟아 내는 중입니다.

애플은 전통적으로 그 '혁신'을 메이저급 업데이트(iOS 4.x > iOS 5.x)에서 보여줬지 SW사후지원에서 보여주지는 않았습니다. 또한, quad-core GPU를 탑재한 dual-core CPU A5X는 NVIDIA Tegra3 보다 4배의 성능을 보인다는 '애플'의 주장(참고)과 업계 최초로 
2048x1536 고해상도 디스플레이를 구현했다는 점으로 비추어 볼 때, 이게 단순히 A6 아니라고 '혁신'이 없다고 볼 수도 없습니다.

'이게 혁신인지 아닌지는 언론이 평가할 것이 아니라, 소비자의 선택에 의거한 판매량이 평가하는 것입니다.' 과거 우리는 아이패드 출시 당시 단지 아이팟터치가 사이즈가 커졌다고만 비판했습니다만, 아이패드는 아직까지도 전세계 테블렛 판매량은 물론 왠만한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과도 맞먹을 정도입니다.

cf. 뉴아이패드 구매가이드 살까 말까(참고)

국내 언론의 이런 편향적인 보도와는 달리 Piper Jaffray, UBS, RBC Capital Markets, Deutsche Bank, J.P.Morgan, Morgan Stanely 등 월스트리트(Wall Street)에서는 여전히 뉴아이패드의 우위를 점치며 애플이 테블렛 시장에 대한 '사실상 독점'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via)

또한, 아이패드3가 아니라 뉴아이패드라 명칭 된 것을 간접적으로 시사할 수 있는 추측이 나왔습니다. 
9to5MAC에서는 차세대 아이폰은 아이폰5가 아닌 '뉴아이폰'이 될지도 모른다는 주장입니다. 이유인 즉, 애플이 iOS 기기에 대한 넘버링이 아이패드를 기점으로 바꼈을 것이라는 것입니다. 이에 대한 예로 iMac을 들었는데 iMac의 경우 iMac1, iMac2, iMac3 와 같이 부르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서 따로 포스팅을 준비중입니다만, 전혀 뜬금없는 소리는 아닐것으로 보입니다. 어차피 애플은 MAC과 같이 1년에 1번씩 기종을 업데이트 할 것이고 그간 애플의 행보로 보아 언제까지 아이패드1, 아이패드2, 아이패드3 ... 아이패드10, 아이패드11 로 호칭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ANG 2012.03.09 0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혁신이 없다라...
    이런식이라면 제일 혁신이 없는 건 컴퓨터죠~
    키보드, 마우스, 모니터… 언제쩍부터 쓰던 구시대의 유물들인가요~

    • BlogIcon T.B 2012.03.09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PC도 늘 혁신이죠. ㅎㅎ CPU/RAM/HDD 등 그럴수도 있지 라고 생각되는 작은 변화들이 이전에는 불가능했다는 걸 놓고보면 답이 나오죠

  2. 비수 2012.03.09 07: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 뉴 아이패드" 라고 한건 Phil Schiller, Apple's senior vice president of world-wide marketing, simply said that Apple broke from the convention "because we don't want to be predictable."
    ㅎㅎㅎ 너무 간단하면서 좀 어이없는 대답이네요.. 진짜 "더 뉴 아이폰"이 될수 있어요!!
    아.. 제목을 제외하고 위의 내용과는 상관없는 얘기입니다.
    Source: http://online.wsj.com/article/SB10001424052970204781804577267770507009802.html?KEYWORDS=the+new+ipad+name

    • BlogIcon T.B 2012.03.09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그래도 그 피드 받았습니다 ㅎㅎ 본문에서 밝혔듯이 이것저것 종합해서 관련내용 포스팅 해볼까 생각만 하고 있습니다 ~

  3. BlogIcon 구기 2012.03.09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폰5에서 3.5인치를 버리고 4인치 이상으로 갈수 있느냐? 라는 질문에 저는 힘들다고 봅니다..
    하지만 더 뉴 아이폰이라면?? 더 가능성이 높다고 봅니다.
    그냥 이름에서 느껴지는 부분입니다..

    아시죠? 그냥 개인적인 생각인거.^^

    • BlogIcon 마르크7 2012.03.09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구기님하고 같은생각입니다
      다섯번째 아이폰의 정식명칭이 뉴 아이폰이 된다면
      이번에는 크기가 바뀔지도...

    • BlogIcon 구기 2012.03.09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이제 4인치는 대세인거 같아요.^^

    • BlogIcon 마르크7 2012.03.09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세라고 하지만 그래도 3.5인치가
      남녀 모두에게 평균적으로 적절한 사이즈 같습니다 ㅎㅎ
      4인치는 앱 호환성 문제도 있고 4인치는 폰이라 하긴 큽니다
      3.5인치도 통화하기에 크고 조작하기도 좀,,,특히 여성분들에게 큽니다

    • BlogIcon 구기 2012.03.09 1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애플이 4년동안 놓지 않는 이유가 그것일테구요..
      4인치 앱 호환성은 기존 해상도에서 인치만 늘리는것으로 해결하는게 좋을것 같습니다..

    • BlogIcon T.B 2012.03.09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늘 개인적인 생각인데요 뭘 ㅋㅋ

    • BlogIcon T.B 2012.03.09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르크7 언젠가는 폰도 크기가 바뀔지도 모르겠네요. 그런데, 저는 부정적입니다. 모바일폰은 말 그대로 폰. 휴대성이 강조되야 된다 생각해용 ㅋ 크기를 논하자면 패드가 답이죠 ㅎㅎ

    • 오리 2012.03.10 0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애플이 3.5인치 디스플레이를 쉽게 버리지 않을거라 생각해요.
      4인치 이상으로 커져버리면 그게 폰의 포지션인지 아닌지부터 고민해봐야 할 것 같아요.

    • BlogIcon 구기 2012.03.11 0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그냥 아이폰 사용자;;;;

  4. apko 2012.03.09 1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키노트에서 더 뉴 아이패드3라고 설명하고 홈페이지 에서는 third-generation ipad 라고 써놓은 것으로 보아서 제 생각에는... 아이패드 1,2,3 라고 매번 말하는 것 보다 새로운 아이패드가 나왔음을 알리기 위해서 저렇게 이름 지은거라고 생각이 드네요..

  5. BlogIcon 모모아이 2012.03.24 1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도 아이폰, 아이폰3G, 아이폰3GS, 아이폰4, 아이폰4S, 그리고 차기작 순서여서 따져보면 6번째 아이폰이 되기에 아이폰5일거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데 어찌될 지 모르겠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