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팀 보다 위대한 선수는 없다.


No Player is bigger than the Team

프로그레션(progression)을 중시하는 야당에서 이준석 호에 대한 기대감과 '불안한 눈빛'이 공존하는데요. "팀 보다 위대한 선수는 없다." 여의도에서 읽어내지 못했던 '실용주의를 캐치'하고 동의하며 같은 눈높이로 해석하고 정치권 내 이슈로 치환하여 지지를 얻은 2030 세대들이 메이커가 아닌 트레이너가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그 정치인의 몫일 것입니다.

 

야당뿐만 아니라 여당에도 '변화를 제안하며' 이데올로기의 벽을 '허물어 내는 중'인 '흥행술사'로 부상한 이 대표의 과제들 중 하나는 야당 내 '비토 정서'를 어떻게 극복하냐? 일 것인데요. '꼭 성공할 수 있도록' 언론인들의 도움이 필요할 것이라는 생각이 있습니다.

 

성공회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중진, 기존 의원들과 통합을 위해 어느 정도 조율할 것이냐는 문제가 있다."며 "쇄신을 현실화하기 위한 협의가 필요하다. 그걸 어느 정도까지 설득해내느냐가 관건"이라 말하였는데요. 현재 가장 큰 불만들 중 하나는 '공천자격시험' 입니다. IT·모바일 기기에 익숙한 세대들에게는 공정이 될 수 있는 반면에 중진들 입장에서는 역차별일 수도 있습니다.

 

▲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 (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 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신선의 즐거운세상 2021.06.12 14: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잘 보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