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Canalys: 2015년 중국 점유율 1위는 샤오미가 유지했으나 올해는 화웨이 일 것이다.



작년 Canalys 에서는 중국에서 화웨이가 샤오미를 넘어서 3분기 최대 스마트폰 출하 제조업체가 됐다고 보도한 바가 있다. 또한 4분기에는 샤오미가 탑 포지션을 재탈환했다고 보도했다. Canalys 는 샤오미가 2015년 중국 점유율 15.2%, 화웨이가 14.7% 뒤를 이어 애플이 12.5%를 각각 기록했다 밝혔다.


월스트리트 저널의 보고서에 따르면 라이벌 마켓 분석 업체 Strategy Analytics의 분석을 인용하여 Canalys의 보도에 동의했다. 그러나, 좀더 많은 중국 소비자들이 mid-range 기기들로 올해 업그레이드 할 것이라는 Canalys의 분석가 Nicole Peng은 2016년도에 샤오미와 화웨이의 포지션이 뒤바뀔 수도 있다 믿고 있다.


"화우이는 2016년도에 매우 강력할 것이다."라 그녀가 밝혔다. "중국에서는 소비자 구매 패턴이 좀 더 프리미엄 기기들을 사는 것으로 변하고 있다." 이는 화웨이와 비보(Vivo)에게는 장점이나 샤오미에게는 강점이 될 수 없다. Vivo는 이전부터 주목 받아왔던 또다른 중국 스마트폰 메이커다.


샤오미의 평균 스마트폰 판매 가격이 2014년도 $189에서 2015년 $149로 하락하는 동안 화웨이는 2014년도 $210에서 2015년 $306으로 올랐다. Canalys에 따르면 중국에서 평균 스마트폰 판매 가격은 2014년도 $260에서 2015년 $319로 올랐다.


샤오미의 지난달 발표에 따르면 2015년도 목표 판매량인 8,000만대를 채우지 못했고(7,000만대) 화웨이는 1억대를 돌파하여 애플, 삼성과 함께 세 자리수 클럽(triple-digit club, 107.1M)에 합류했다.


샤오미는 올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6에 참가하여 미 5(Mi 5)와 함께 그들의 글로벌 진출에 대한 포부를 입증할 것이다.


번역: 9to5Google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