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구글의 프로젝트 블랙락(Blackrock)은 드론의 자립성을 추구한다.



구글은 내부적으로 다양한 이유로 발표하지 않은 프로젝트를 진행중이지만, 이제 우리는 그것들 중 하나를 실리콘벨리의 영화 제작자(사) Vimeo 계정으로 부터 알게 됐다. '프로젝트 블랙락(Project Blackrock)' 이라 부른다. 이것은 구글로 부터 시작된 카메라와 컴퓨터가 탑재된 쿼드-콥터(드론)의 자립성을 추구하는 것이다.


왜 이 프로젝트가 결코 공식적으로 발표되지 않았고 절대 알려지지 않았는지는 매우 명확하다. 구글의 프로젝트 글래스(Project Glass), 프로젝트 룬(Project Loon), 프로젝트 파이(Project Fi) 등과 비교했을 때 프로젝트 블랙락은 따분하고 획기적인 것도 아니다. 프로젝트 룬 처럼 전세계 인터넷을 풍선으로 연결하는 것 대신에 블랙락은 단지 일부 드론들이 그들 스스로 날 수 있기를 원할 뿐이다. 이는 기술적으로 평범하지만 구글은 일반적으로 매우 큰 딜이 될 수 있는 "프로젝트"라 칭했다.


나를 포함한 구글 팬들에게까지 이것이 재미 없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 이제 구글의 좀 더 가장 겸손한 발표 중 하나로 구글의 포부를 엿볼 수 있다. 드론의 자율주행(자립성)은 새로운 아이디어는 아니지만, 이 방법은 구글이 드론들에 자율주행을 사용한 것이 명확하다.


지면으로 부터 드론의 위치와 고도를 확인하기 위해 드론들에게 눈을 달아주는 대신에 구글은 한 쌍의 카메라를 사용했다. 한 익명의 구글러는 한 쌍의 카메라에 촬영된 정보가 컴퓨터로 전송되고, 이는 다시 쿼드-콥터의 동작을 위해 작동하는 방식이라 추정했다.


프로젝트 블랙락이 평탄할지는 불분명하다. 아직까지 구글에서 공식적으로 발표한 프로젝트는 아니다. 프로젝트 블랙락은 구글이 진행중인 드론 배송 프로젝트 윙(Project Wing)의 일부일 수도 있다.



Source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