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아이팟 10주년 기념 아이팟의 역사를 돌아보다



애플에서 쫓겨났던 故스티브잡스(Steve Jobs, 이하 잡스)가 2001년 10월 23일 Apple Music Event 2001에 들고온 것은 그가 세계 최초로 개인용PC로 내놓았던 MAC시리즈가 아닌 휴대용 음악 플레이어였습니다. 그리고 그 이름을 iPod(아이팟)이라고 명했습니다.

 
이 두껍고 커다란 휴대용 음악 플레이어는 기존의 mp3플레이어나 HDD플레이어(Sony등) 보다 휴대성이 낮기 때문에 당시 美 언론들은 한결같이 iPod의 실패를 예견했었습니다.


10년전 잡스의 복귀. 다시 보니 감회가 새롭네요.^^*

5GB의 HDD타입에 배터리 10시간 등 사양으로써는 당시 MP3플레이어 중 최고였으며, 흑백 LED 디스플레이 디자인도 괜찮았습니다. 그러나 10년전 399$라는 비싼 가격(현재 환율로도 50만원에 육박)은 휴대용 음악 플레이어에 선뜻 투자하기에는 큰 돈임에 분명했습니다.


아이튠즈 역시 지금과 매우 달랐습니다. 현재 다양한 미디어컨텐츠를 통한 음악산업 전체에 영향을 미치는 아이튠즈와는 달리 당시 아이튠즈는 단순히 아이팟에 트랜스퍼역할 이상 이하도 아니었습니다.


(오리지널 아이팟 박스오픈, 사진을 클릭하면 확대하여 볼 수 있습니다.)


아이팟이 인기를 끌기 시작한것은 2002년 7월 부터입니다. MAC으로만 음악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던 것이 2세대 아이팟부터 윈도우와 맥 모두 다운로드 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는 아이팟이 히트하는데 가장 큰 원동력이기도 합니다.

2003년부터 아이튠즈에서는 CD에서 음원을 추출해야만 음악을 들을 수 있던 불편함을 해결하고 MP3를 추가할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음반 전체가 아닌 곡당 0.99$라는 파격적인 가격도 음악산업계 전체 판도를 바꿔놓는 계기가 되기도 했습니다.



이후 아이팟은 아이팟터치, 아이폰, 아이패드, 아이팟나노 등 다양한 형태로 진화했고, 아이폰의 등장으로 인해 급기야 아이팟셔플과 아이팟클래식은 역사속으로 사라지게 됐습니다.

10년전 세상에 공개되어 10년동안 잡스와 함께했던 아이팟은 아이폰과 아이패드로 남았고, 아이팟셔플과 아이팟클래식이 그랬던 것 처럼 잡스는 떠났습니다.

스티브잡스가 떠난 애플이 어떠한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해 줄 지는 모르지만 Siri 개발자 등 애플 핵심인력들이 잡스 사망 후 하나 둘 애플을 퇴사하는 것을 보면, iOS해커로써 애플 보안팀에 전격 채용된 Comex 같은 친구들이 무언가를 보여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우리가 아이폰 아이패드 아이팟터치 아이팟나노를 쓰는 이유는 단순히 디자인과 성능과 애플이라는 브랜드에 대한 신뢰도 보다도 잡스가 제시했던 라이프스타일이었기 때문입니다.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0.25 1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뉴스위크지 표지에서 보이듯)
    초기 아이팟의 흑백 디스플레이는, 매킨토시 클래식의 모니터톤과 폰트를 그대로 사용했죠.
    처음 제 아이팟을 켰을때의 감동이 다시 느껴지는 것 같네요. 벌써 10년이 다 되어가는군요 흑
    서랍 속의 아이팟 세녀석 중 한녀석은 배터리 완전사망으로 전원도 안들어오지만 오늘은 오랜만에 꺼내서 음악 동기화 좀 시켜줘야겠습니다~

    근데 TB님... 커졌어요 (본문의 폰트 크기가...)

  2. 혜랑성 2011.10.25 1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타요 "Apple Music Event 2011"
    빨리 고쳐져야할것 같아서 선리플후 후감상 ^^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0.26 1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첨에 아이팟 비디오 5.5를 6년전에 첫구입후 그 감동을 잊지 못합니다!!! ㅜㅜ
    뭐 지금은 아이폰, 아이패드2 둘다 회사에서 지급해줘서 나름 럭셔리하게 살고 있지만요 ㅎㅎ
    스티브잡스님의 라이프 스타일이 잘 적용된 애플의 혁신된 제품이 계속 나오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ㅎ

    • BlogIcon T.B 2011.10.26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지급해주는 회사가 늘더라구요. 작은 IT업체 운영중인 지인께서도 직원 40명 전원에게 아이패드2를 주더군요. 아이패드2 사주는 돈보다 활용으로 인한 업무향상 시너지 효과가 크다고 합니다~

  4. BlogIcon 구기 2011.10.26 2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아이튠즈를 오래 키웠는데 이제 하드웨어에만 집중하는 삼성이 따라잡을 수 있다는 게 말이 되는지....

    • BlogIcon T.B 2011.10.27 0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능력이 되지 않으니 어쩔 수 없죠. 그런데 킨들은 시장진입비용을 기업이 부담하지만, 삼성은 유독 국내소비자에게 전가하는게 문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