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인도 최대 이통사의 망중립성 원칙 위배 행위



요즘 글로벌 최대 관심사는 바로 '인도' 다. 인도의 최대 강점은, 14억 중국 인구와 맞먹는 13.3억이라는 인적 자원이다. 이미, IT/수학/과학은 아시아 톱클래스로 인도 최대 IT 도시인 하이데라바드는 구글, IBM, MS, 퀄컴, 오라클 등의 연구소가 밀집되어 있기도 하다.


인도에서 유명한 제조업체로는, 지난 12월 19일 시아노젠과 협업하여 신제품 YU를 발표한 Micromax 다. YU 런칭 이벤트 당시, "삼성은 좋은 OS를 만들 수 없다." 면서 삼성 도발과 함께 인도 마켓에서 삼성을 경계한 적이 있다.


Airtel 은 인도에서 가장 큰 모바일 이동통신업체다. 그러나, Airtel은 충분한 마켓 포지션을 차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변화를 꺼려했다. 지난주 Airtel에서는 VoIP 서비스에 대해서 요금을 부과하겠다고 하여 논란이다. 인도에서 Skype와 Viber 와 같은 (m)VoIP 서비스가 급증함에 따라서, Airtel에서 이를 막고자 함이나 명백하게 '망중립성 원칙에 위배되는 행위' 였다. 소비자들이 강한 불만을 터트렸고 인도 정부 기관에서는 이 문제에 관하여 조사할 것을 약속했다.


한국도 현재, 이통3사에서는 카카오톡이 보이스톡 서비스의 샐룰러데이터 서비스를 반대하고 나섰고 결국 좌절됐다.(한국 소비자들의 의식과 국가 정부 기관은 인도 보다 못한 듯 싶다.) 애플의 Facetime이나 Facetime Audio 앞에서는 '찍' 소리도 못하면서 보이스톡은 안되나보다.(WiFi에서만 가능하다.)


이제 곧, 페이스북의 왓츠앱(WhatsApp) 이 (m)VoIP 서비스를 시작할 것이고, 구글 다이얼러가 한국 서비스도 시작할 것이다. 이동통신요금과 서비스 경쟁은 할 생각은 안하고, 뭐만 출시했다 하면 하나 같이 똑같은 요금제와 가격을 제시하는 이통3사가 글로벌 대기업 앞에서 어떤 제스처를 취할지 기대해보자.


Source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2썸즈업 2014.12.30 2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세계 1위 통신사인 vodafone도 인도시장에서 경쟁을 하고 있지만 말씀하신 airtel이 인도 1위의 통신사였군요. 우리나라와 비슷한 전철을 인도도 밟아가고 있는듯하네요.
    인도내에서 평균적인 국민들의 체감 통신비가 어떠한지는 모르겠지만 수많은 선불 후불제의 요금플랜은 우리나라의 통신요금이 얼마나 비싼지는 직접 체험해보지 않으면 알 수 없죠. 반면, 우리나라의 통신 인프라의 우월성도 해외에서와 비교체험해보면 그 우수성을 실감할 수 있는 부분도 있습니다. 어떨때는 우리나라의 이동통신 인프라는 다소 사치스러운것이 아닐까 할정도로 느껴지기도 합니다. 그렇다고해서 우리나라 국민들이 지불하는 통신비가 그 가치에 비해 정당한지는 많은 분들이 의구심을 가지고 있지요..ㅎㅎㅎ

    • BlogIcon T.B 2014.12.30 2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썸즈업님이 인도 시장이야 말로 저보다 잘 알지 않나요? ㅎㅎ 저야 인도에 직접 가보지는 못하고 문서로만 의존 중입니다. 그 폐쇄적인 인도에 보다폰이 진출했다는것은 처음 알았어요. 이통시장이 개방됐다는 얘기인데 한국 보다 선진국이군요 ㅋ 한국이 통신망 인프라가 탄탄히 갖춰진 이유는 땅덩어리가 코닥지 만하니 기지국 몇개(?)면 가능하기 때문 아닐까요? 한국 통신 요금은.. 너무 비쌉니다. 특히 스마트폰 이전 보다 이통사들이 아예 대놓고 담합과 바가지를 일삼죠. 4인 가족 평균 30만원 이상이라는게 말도 안됩니다. 여기에 인터넷이다 IPTV다 뭐다 그냥 장비만 좀 갖춰놓으면 돈을 전파로 캐는 중입니다. 노태우가 CD나 만들던 선경에게 현 KT이자 전 한국통신전기공사의 자회사 한국이동통신을 민영화로 선물로 줬는데요. 그게 SKT 잖아요. 당시에, 황금알을 낳는 거위라고.. 이게 부친께서 KT 출신인데 그때가 벌써 한...20년도 더 된 일인데요. 주당 4천원씩이던가?... 그리고 SKT 주가는? -ㅁ- 덕도 봤습니다만 논란이 많기도 했습니다.

  2. BlogIcon 2썸즈업 2014.12.30 2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KT 장기근무한 지인분들 자사주 취득으로 쌈지돈 만지시는것 많이 봤습니다. 대주주 배만 채운 일도 아닌데 요, 뭐. 몇몇에게만 부가 편중되지 않는 이런일을 많이 생겨야 한다고 봅니다. ㅎㅎㅎ

  3. BlogIcon 에스와이에르 2014.12.31 0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는 참 특이한게 기업에 대한 제재를 먹일거면 전부다 해야하는데 해외기업,대기업에는 힘을 못써요.괜히 국내중소기업만.다죽이고..

    • BlogIcon T.B 2014.12.31 1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공감합니다. 특히 이번 누구부터는 초이노믹스로 앉아서 수천억씩 긁는 중이구요. 덕분에 온국민이 돈 바처서 먹여살리는 중이구요. 글로벌 대기업 앞에서는 찍 소리도 못하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