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애플 대 구글 테블렛 전쟁시작 안드로이드 3.0 허니콤 탑재 및 4G 지원 Motorola XOOM CES 2011 공개, 1분기출시예정



애플의 아이패드 독주에 맞서 드디어 안드로이드 3.0 허니콤을 탑재한 Motorola의 테블렛 XOOM이 CES 2011에서 공개된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허니콤이 갖는 의미는 특별하다. 국내에는 삼성의 갤럭시탭이라는 7인치 짜리 네비게이션 덕분에 해외 테블렛 PC에 대해서 알려지지 않았지만 ASUS나 ACER, HP, RIM(블랙베리 제조회사)등 10인치 테블렛을 주력으로 하는 반 애플진영에서는 그간 끊임없이 테블렛을 출시중이다.

안드로이드 3.0 허니콤 테블렛의 의미는 무엇인가?


사실 갤럭시탭이 7인치인데는 이유가 있다. 안드로이드 프로요까지는 OS적 한계로 해상도가 낮기 때문에 7인치를 고수할 수 밖에 없었다. 양복주머니에 쏙 들어가는 어글리패션(그 흔한 백하나 없는 일명 주렁주렁 아저씨 패션)을 조장하는 삼성의 광고는 이러한 이유에서이다. 휴대성을 논하자면 스마트폰이 월등하지 않는가?

구글에서는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 대해서 현재(2.2 프로요 2.3 진저브레드)까지는 스마트폰용이지 테블렛 운영체제로는 적합하지 않다는 공식적인 입장을 표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삼성이 무리하게 7인치 테블렛을 출시한 것은 애플에 의한 시장잠식 견제차원에서의 테스터 제품이라고 밖에 볼수 없다. 결국 국내소비자들은 삼성의 마케팅에 의거 삼성이 지불해야할 돈을 갤럭시탭이라는 디바이스를 구매하면서 대신 지불하고 있는 실정이다.

허니콤 테블렛이 특별한 이유는 구글이 애플 iOS에 대항하여 출시한 본격적인 테블렛 지원 운영체제이기 때문이다. OS적 한계로 7인치의 해상도가 이제 10인치까지 확대되고 드디어 테블렛 본연의 기능 중 하나인 전자책으로써의 기능을 제대로 갖추기 시작한다는 점에 있다.

허니콤 달라진 점은 무엇인가?


삼성 덕분에 안드로이드 하면 갤럭시S나 갤럭시탭밖에 떠올리지 못하는 한국유저들은 허니콤이 생소할 수도 있다. 그도 그럴것이 안드로이드 2.3 진저브레드가 출시된 마당에 안드로이드 2.1에서 프로요 2.2로 업데이트하는 것도 무리였던(진저브레드를 탑재하고 출시한 갤럭시 탭도 알려진 버그만 10가지가 넘고 유저들의 항의가 빗발치지만 언론에 알려지진 않고있다.) 삼성에게 2.3 진저브레드 지원은 버겨울 것으로 전망된다.

구글은 테블렛만을 위한 운영체제라는 의미에서 허니콤 공개 당시 Built Entirely for Tablet 이라는 점을 강조했지만 최근 공개된 영상에는 스마트폰에서도 작동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본격적으로 공개가 되봐야 알겠지만 그간 알려진 바를 정리해보자면

구글은 허니콤의 가장 중요한 기능으로 "구글 모바일 이노베이션"을 내세웠다. 이 기능은 테블렛에 최적화된 G메일, 3D 구현이 가능한 구글맵 5.0버전과 300만권 이상의 e북, 다양한 미리보기가 가능한 유튜브, 영상통화가 가능한 "구글 토크"를 포함한다. 이는 애플 아이패드를 전면 겨냥해 넓은 화면을 최대한 이용할 수 있는 테블렛에 최적화된 다양한 기능들을 새롭게 선보인 것이다.

특히 구글 토크의 경우 애플 기기에 적용되는 "페이스 타임"을 전면 겨냥했다는 분석이다. 이같은 기능들 때문에 허니콤은 매우 높은 수준의 하드웨어 사양과 보다 넓은 화면과 해상도를 요구할 것이라는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LG전자 G-슬레이트와 허니콤의 레퍼런스 격으로 평가받는 모토로라 줌에는 모두 테그라2 듀얼코어 프로세서가 탑재됐으며, 디스플레이는 각각 8.9인치와 10.1인치로 넓은 화면을 적용했다.

이같은 허니콤 테블렛들의 고사양이 공개되자, 삼성전자 갤럭시탭을 비롯한 기존 테블렛들의 업그레이드 가능 여부에 업계와 소비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하지만 허니콤은 구글과 파트너십이 강한 일부 제조사들에게만 소스 형태로 제공됐으며, 아직 개발 툴인 SDK가 공개되지 않아 기존 기기들에 대한 적용 여부는 불투명하다.

구글이 카메라 존재 여부 등 제품의 기능상 제약은 두는 편이지만 성능상의 제약은 두지 않는 편이라 기존제품들에 대한 제조사별 허니콤 업그레이드 지원은 가능하되 이미 출시되어있는 제품들의 스팩은 허니콤이 추구하는 기능을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인 면이 있다.

모토로라 XOOM 스팩은 어느정도인가?


Motorola의 XOOM이 2011년 1분기 안에 미국 Verizon을 통해 출시예정이며 후속으로 LTE가 탑재된 Bionic버전을 2분기 출시예정이라 공식사이트를 통해 발표했다.XOOM이 과거 2G폰에서 스타텍의 영광을 테블렛으로 재현할지는 미지수다. 그러나 다음에 공개된 사양만 본다면 유저에게 만족감을 주기에 충분하다.

CPU  1GHZ 듀얼코어 Tegra 2
해상도  10.1인치 (1280 x 800, 1080p 동영상재생)
카메라  500만화소 (720p 동영상촬영)
무선랜  802.11n WiFi
블루투스  Bluetooth 2.1 + EDR
HDD  32G
배터리  동영상 재생시 10시간 연속재생

국내 출시는?

그간 모토로라 제품을 SK에서 담당했으니 SK를 통해 출시하지 않을까 싶다. SK출시설이 유력한것도 삼성의 왜곡보도 및 어글리패션을 조장하는 강도높은 마케팅에도 불구하고 갤럭시탭이 테블렛으로써 아이패드 견제능력이 전무한 상태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요즘 KT는 아이폰을 출시했을 당시 소비자를 생각하는 공격적인 마케팅을 구사하겠다는 이석채회장의 굳은 의지가 보이질 않는다. 아이패드고 아이폰이고 판매에만 열을 올리지 정작 AS는 애플코리아에 전가하고 애플코리아는 글로벌워런티 동시적용이라는 거짓정책으로 소비자를 농락하고 있는 실정이다. 소비자 등쳐먹기야 SK하면 둘째가면 서러울정도이기는 하지만, OPMD요금제 및 데이터테더링이 아직까지는 유효한 SK기에 KT견제 차원에서 스마트폰 판매량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양질의 테블렛 제품을 출시하기를 기대해본다.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