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루머로 돌던 중국 펩시 법인 펩시폰 P1 공식 출시



'워낙' 희안한 제품(짝퉁 포함)들이 많은 중국 마켓인지라, 이게 과연 펩시폰 맞나? 싶었던 그 펩시폰이 진짜로 공식 발표됐다. 오늘 그간 루머로 돌았던 중국 법인 펩시 브랜드의 공식 스마트폰이 최종적으로 발표됐고, 네이밍은 펩시폰 P1(Pepsi Phone P1)으로 정해졌다.


하드웨어 패키지가 매우 인상적인데, 중국 스마트폰들이 워낙 가성비가 좋다보니 가격 부터 확인해보면, $200가 채 안된다. (일부 퀄 떨어지는 매체들의)글자수 때우기로 주로 쓰이는 → 스펙 '주저리 주저리' 읊어대기(보는 사람이 매우 피곤해진다.) 보다는 스펙을 깔끔하게 정리해보면 아래와 같다.




Pepsi Phone P1s specifications


  • 5.5-inch (1080 x 1920 pixels) Full HD 2.5D Curved Screen display
  • 1.7 GHz Octa-core MediaTek MT6592 processor with Mali 450-MP4 GPU
  • 2GB RAM, 16GB internal memory, microSD expansion slot
  • Hybrid Dual SIM (second nano SIM slot can also be used as microSD slot)
  • dido OS 6.1 based on Android 5.1 (Lollipop)
  • 13MP rear camera with LED Flash
  • 5MP front-facing camera
  • Fingerprint sensor
  • Dimensions: 152.2 ×76.2×7.7 mm; Weight: 158g
  • 4G LTE / 3G, WiFi 802.1 b/g/n, Bluetooth 4.0, GPS
  • 3000mAh battery



인상적인 부분은 3,000 mAh 대용량 배터리, 지문인식센서, 1,300만 화소 후면 카메라다. 여느 중국 OEM 제조업체들 못지 않은 가성비를 제공하기는 하나, 안드로이드 5.1 롤리팝 베이스의 커스터마이징 OS가 단점으로 보인다.(어차피 중국 스마트폰 직구하는 케이스는 커스텀롬을 써야 한다.)


펩시폰은 중국 심천의 'Scooby Communication Equipment'에 위탁생산되어 제조됐으며, 중국 펩시 법인의 마케팅의 일환으로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서 제작됐다. 펀딩 참여 자중 초기 구매자들에게는 $78에 판매가 됐으나 모두 품절됐고, → 699위안($110)에 1,000대가 선착순으로 풀렸으며, → 이 기기가 모두 팔리면 999위안($157) 1,000대, → 또 다 팔리면 정상가인 1,299위안($203)으로 판다는 독특한 판매 마케팅을 하는 중이다.


Source: Weibo, Via: G for Games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혜랑성 2015.11.20 0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가로 산다고 해도 역시 가성비가 좋군요.
    혹시 모를 불량에 대한 처리방법이 편리하다면, 충분히 서브폰으로도 써볼 수 있겠어요.

    읆어대기 > 읊어대기

    • BlogIcon T.B 2015.11.20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게 제일 큰 문제죠. 그래서 사설AS업체 수익이 상당해요. 월 수천이라는 ㅋ 그때문에 경쟁도 치열하고 우후죽순으로 생겨서 업체 잘 알아봐야 해요. (오늘도 혜랑님 덕분에 편하게 퇴고합니다. 늘 걱정 없이 마음껏 포스팅 중이라는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