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아이패드 프로 올해 4분기 판매량 250만대로 저조할 것



KGI의 애널리스트 Ming Chi-Kuo는 애플의 최신 테블렛인 아이패드 프로 판매량에 관한 예상 투자 보고서를 내놨다. Kuo는 애플이 2015년 4분기에 240만대 ~ 260만대의 아이패드를 판매할 것이고 2016년 첫 분기에는 판매량이 210만대에서 230만대로 감소할 것이라 전망했다.


Kuo의 이같은 전망은 2015년 4분기가 미국에서 소비심리가 가장 높은 시기인 블랙프라이데이를 포함한 '홀리데이(크리스마스) 시즌' 이기에 2015-4분기가 2016-1분기 보다 약간 판매량이 더 높을 것이라는 논리다.


2014년 4분기 아이패드 판매량은 2천142만대로 전년 동일 분기 2천604만대 보다 약 18% 금감했다. 2015년 1분기 실적 발표에서 애플은 '아이패드 판매량 자체를 언급조차 하지 않았으며' 매출이 30% 감소했다고 밝힌바가 있다.


아이패드 판매량은 '5.5인치 애플발 페블렛과 기존의 아이패드들'이 원인이 되어 한 때 테블렛 시장 점유율만 90%가 넘던 아이패드이자 평균 점유율 80% 이상의 테블렛으로 얻을 수 있는 수익은 계속 줄어들었고, ← 이 때문에 애플은 아이패드 프로를 '프리미엄 마케팅 전략'으로 '비싸게, 더 비싸게' 팔기 시작한 것이다. ← 어글리 꼬레안 명품 고가품 업체들이 잘 하는 전략이다.


Via: 9to5Mac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At Information Technology 2015.11.18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이번에 그냥... 맥북 환불시키고 아이패드 프로 하나 살 생각입니다.
    에어2 화면이 문서 생산하기엔 너무 부족해서 12인치 맥북보다 큰 화면에서 작업하면 괜찮을 것 같아서요..
    배터리도 뉴맥북의 2배라서 훨씬 오래쓸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