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구글 국내 출판사 도서 대여 서비스 시작 제대로 알기



구글에서, 오늘 12월 10일 부터 구글 플레이(https://play.google.com/store/books)를 통해 국내 출판사가 출간한 "도서" 대여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이 서비스는 실제로 책을 빌려주는 서비스가 아니라, 일정 기간 내에 e.book을 대여해준다는 "렌탈" 개념입니다.


그러니까, 더 쉽게 말하자면, 기존에 다운로드로 무제한 사용할 수 있던 컨텐츠에, 렌탈 개념을 도입하여, 제한을 두겠다는 겁니다. 대여 기간에 따라서 요금도 다릅니다. 24시간, 90일, 180일, 360일로 각 출판사에서 책정한 가격에 따라서 제공됩니다.


cf. 아이폰 아이패드를 위한 구글 플레이북 업데이트(참고)


이걸, 보다 "저렴한 가격에" "대여 기간 안에 책을 봐야 하니 동기부여?"가 된다 포장하는데, 이게 맞는 표현인지는 생각해 볼 문제겠습니다. 많은 e.book 서비스 업체들이 서비스를 중단(예를 들자면, 조선일보의 텍스토어 등이 있습니다.)하고, 한국에서 e.book 사업이 순탄치가 않습니다. 안드로이드 점유율이 90%인 한국에서 구글이 나서 e.book 사업을 활성화 시킨다는 것은 순기능입니다. 대신, 기존에 어렵게 사업을 유지하던 국내 소규모 e.book 사업체는 직격탄이겠습니다.


랜탈을 하려면, 가격적인 메리트가 "엄청"커야 하는데(유통,인건비,홍보비,인쇄비 등이 빠지겠죠.), 이전에 다운로드 받을 수 있던 e.book 컨텐츠 가격 대비 메리트도 없습니다. 다만, 소비자에게서 돈을 더 받아 낼 수 있으나 참여 업체는 많겠습니다만, 이런식이라면 "불법 컨텐츠 유통"을 더욱 부추길 뿐입니다.


참고로, 이제 오프라인 매장에서 도서정가제를 도입하여, 서점이 출판사에서 정한 가격 보다 싸게 살수 없도록 강제되었습니다. 유통구조를 바로잡겠다는데, 이미 대형서점이 온/오프라인을 점령하여 소규모 서점은 "멸종"한 마당에 대체 무슨 유통 구조를 잡겠다는건지..


Source: Google 블로그(http://googlekoreablog.blogspot.kr/2014/12/rental-book.html)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조아하자 2014.12.10 2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는 책 좋아하고 책 많이보지만 집에 사놓을공간이 없는 저로써는 솔깃하긴 하네요. 근데 그나저나 저 기능도 모든 단말기 호환될것 같지도 않은데... ebook 리더기에서 제대로 쓸 수 있는 기능인지도 의문스럽네요.

    • BlogIcon T.B 2014.12.11 0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적절한 가격이 된다면 소비자에게 호재겠으나 그렇지 못하다면 악재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이미 완전 다운로드가 되던것을 별로 가격 차이도 없이 갑자기 렌탈로 바꾼다는게...

  2. BlogIcon 아빠늑대 2014.12.10 2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악이면 mp3저장, 스트리밍으로 구분될건데,
    책이면 본문내용처럼 불법 컨텐츠로의 유통을 막기위한 장치가 있어야하지 않을까요. 스크린샷만 찍어도;;
    구글이 전세계를 지도에 담았듯이, 전세계의 책을 담으려는 프로젝트도 하는 걸로 아는데... 목적이 싼 가격과 동기부여라면 정말 구글스러운 서비스네요. 가격매리트가 있어야 소장대신 대여를 택할건데, 책한권 고르면서도 가성비를 따지면서 쇼핑하듯이 해야한다니 ㅋ 소비자입장에선 불편할것 같아요.

    저는 지금 전공책을 사설업체에서 스캔해서(현재는 문체부에서 불법단속으로...) 갤노트 12.2에 넣고 보는데 리더기로서는 그냥 종이책을 못따라가지만, 가볍다는건 굉장히 좋은 것 같아요.
    언젠가는 태블릿이 책을 완벽히 대채할 수준에 가겠죠.
    지금의 피쳐폰처럼 종이책이 희귀해질 날이 올거라 생각하는데, 음반사처럼 출판사들을 어떻게 한 플레폼안에 집어넣느냐의 문제겠죠.

    • BlogIcon T.B 2014.12.11 0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 말입니다. 당장 락을 걸어둬도 싺다 풀리는 마당에 스샷은 대체 뭘로 해결할 것이고, 이런거 저런거 귀찮음 + 돈 주고 구매에서 비용을 지불할 만한 가치를 줘야하는데 말씀대로 가성비를 따져야하니.. 구글이 이렇게 전면에 나서면 구글 외 e.book업체는 생존하기도 힘들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