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구글 뮤직(Google Music) 베타 종료 정식 서비스 시작



음악 클라우드 서비스 구글뮤직(Google Music)이 긴 베타서비스를 끝으로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구글뮤직은 용량에 관계없이 최대 20,000곡까지 구글서버에 업로드하여 PC나 스마트폰 또는 테블렛에서 자신이 업로드한 음원을 들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한곡당 69센트 또는$0.99~$1.29(클래식 음악)로 음원을 구매할 수도 있습니다. 구글의 SNS서비스인 구글+(Google+)와도 연동되어 친구들간에 음원 스트리밍을 공유하는 기능도 제공합니다.


구글은 세계 4대 음원업체인 소니(Sony), 유니버셜(Universal), 이엠아이(EMI), 워너뮤직(Warner Music) 중 워너뮤직을 제외한 3개업체와 음원 계약을 완료한 상태입니다.

그간 베타서비스로 제공되어 미리 가입해 두지 않은 이상, 초대장이 없으면 가입이 불가했던 구글뮤직은 이제 초대장 없이도 누구든지 가입할 수 있습니다.

다만, 서비스 지역이 미국으로 제한되기 때문에 IP를 USA로 변경 후 가입하거나 3G로 접속하여 가입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모바일용 구글뮤직은 안드로이더의 경우 구글에서 공식으로 배포한 전용 어플을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다운로드 하여 할 수 있으며, 아이포너들은 HTML5 웹앱을 이용하거나, 전용 어플(gMusic $1.99)을 유료로 구매하여 사용할 수 있습니다.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연재 2011.11.17 2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만곡이면?
    20,000*5메가?
    100,000메가?
    100기가바이트인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