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애플 인도에서 애플 공식 스토어 아이스토어(iStore) 오픈 확정



인도에서 최종적으로 자체 공식 애플 스토어를 개장했다. 아이스토어(iStore)라 네이밍 된 이 스토어는 인도 현지 전자제품 판매 체인 리테일러 Croma와의 파트너쉽이다.


인도에서는 과거 한국의 휴대폰 대리점들이 이통사, 제조업체 보다 우위에 있을 때 보다 더 심하게 리테일러들의 입지가 높다. 따라서, 애플이 직접 애플스토어를 개장한다 하더라도 리테일러 조합의 연대 대응으로 실패할 확률이 높아진다.


인도에 관한 시장 분석 후 애플은 각 리테일러 샵에 엔지니어를 파견하는 전세계에서 애플 역사상 유례 없는 AS를 제공해왔으며, 현재의 아이폰 업그레이드 프로그램(미국만 나왔다.)의 모태가 되는 '24개월 무이자 할부 지원' 프로그램 또한 인도에서 최초로 선보였다.


Croma의 아이스토어는 스토어 내 스토어(Croma의 스토어 안에 in-a-store) 형태로 애플이 1990년대 취했던 전략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이스토어는 애플 스토어와 유사한 외관과 느낌이 될 것이라고 하며, 현지 직원 교육도 애플이 직접 할 것이라 한다.


총 6개 중 5개의 스토어가 Malad의 Mumbai, Juhu, Oberoi Mall, Phoenix Mall, Ghatkopar에서 오픈되고 나머지 하나가 Bengaluru의 Jayanaga에 오픈될 예정이다. 오픈일은 아직 공식 발표되지 않았으며 2016년 10월 ~ 11월 사이에는 오픈을 완료할 예정이다.


CNET 에서는 아이폰6S와 아이폰6S플러스의 인도 현지 판매 가격을 보도했는데, 'insane price' 라는 평가다. 미국에서 판매되는 중인 아이폰6S/+ 보다 국민 GDP 대비 체감 가격은 논외로 두고라도, 단순 환율 가격으로도 상당히 비싼편이다.



애플이 과연, 이 가격으로 샤오미, 원플러스, 마이크로맥스(인도 현지 제조업체), ZTE 와 같은 가성비폰을 앞세운 안드로이드 OEM 제조업체를 넘어설 수 있을지?는 회의적이다. 물론, 2011년 10월 14일 출시되어, 출시된지 4년이 된 아이폰4S가 아마존 인디아에서 인기 스마트폰 탑 10에 들어갈 정도로 인도에서도 애플의 아이폰은 '갖고 싶은 것' 중 하나지만, 갖고 싶은 것과 현실은 엄연히 다를 수 밖에 없다.


Source: Financial Express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2썸즈업 2015.10.13 0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도 이사후 이삿짐이 도착전 Croma에서 냉장고와 정수기를 샀었어요. ㅎ(Croma는 우리나라 하이마트나 전자랜드 정도)
    우리나라 죽전이마트에도 샵앤샵형태로 애플삽이 있더군요. 이와 비슷한 형태로 인도에서도 전자매장안에 애플제품 모아놓고 파는 곳을 보았는데 향후 계획하는 정식샾이 어떻게 다른것인지 모르겠군요.
    인도 경제인구집단 평균에게는 아이폰, 고가 갤럭시폰은 모두 insane price 아닌가싶습니다.
    그런데 참 아이러니한것이 인구수가 어마무시하다보니 손에 아이폰 들고 있는 사람이 정말 많이 보인다는것입니다.
    부연해서, 울나라에서 고급 호텔 뷔페에 가서 식사한다고 하면 지불한 가격을 생각해서 모든 음식을 섭렵하고 나서도 식당을 나서서 후회하게된다해도 뭔가를 더 먹게됩니다. 저도 마찬가지고 인도에서도 저의 형태는 마찬가지였죠. 그런데, 그 비싼 식당에 와서 스스로 움직이지도 않고 앉아서 직원에게 서빙시키며 한두접시만 살짝 입가심하고 나가는 인도진상(?)들 여럿 봤습니다.
    제가 보기에 insane price 아이폰에 루비 다이아몬드 팍팍 박아서 팔아도 무진장 팔리지 않을까 싶습니다. 엄청나 인구수의 천막집 생활하는 사람은 아이폰이 뭔지도 모르고 죽는 사람도 많겠고, 평균경제인구들에게는 아이폰은 그저 로망의 대상이겠지만, 글로벌기업들의 시장상대는 따로 있지 않을까 싶더군요.

    • BlogIcon T.B 2015.10.13 0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느 나라던지 상류층은 있으니까요 ㅋ 한국에서도 경기가 좋네 안좋네 청년 실업율이 높네 마네 해도 금수저에게는 먼나라 이웃나라 얘기죠.. 썸즈업님 말씀처럼 인구수가 워낙 많으니 판매량이 나오기야 하겠습니다만 저는 애플이 당장 인도에서 큰 수익을 올리려고 했다기 보다는 글로벌 기업들의 인도 진출에 따른 프리미엄 시장 방어 정도로 보여요. 오늘도 인도 현지소식 감사합니다. (굿모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