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체중이 덜 나가면서 근육량이 적을 수록 관절 부상 위험이 증가한다.



Underweight runners may be at higher risk of injury

저체중 런너들이 부상 위험이 더 높을 수 있다.


낮은 BMI 수치의 여성 런너들이 더 많은 스트레스 (피로)골절을 보였고 회복에 더 오랜 시간이 필요하다는 새로운 연구결과이다.


오하이오 주립대학교 넥터 메디컬 센터(Ohio State University Wexner Medical Center)의 '연구결과' 에 따르면 가능한 가볍게 달리는 것이 런너들에게 유리 할 것 처럼 보일 수 있지만 실제로 이는 여성 런너들의 스트레스 골절 위험도를 높일 수 있다고 말한다.

"BMI 수치가 매우 낮고 근육량이 낮으면 런닝시 발생하는 충격이 골격에 직접 전달되는 것 외에는 아무것도 없습니다." 라고 임상 정형외과 및 스포츠 의학 조교수인 Timothy Miller 박사가 설명한다. "적절한 근육량과 BMI의 최적화가 진행 될 때까지 런너들의 스트레스 골절 위험도가 더 커진다."


"신체 질량 지수가 매우 낮고 근육 질량이 고갈되면, 달리기의 충격이 골격에 직접 흡수되는 것 외에는 아무 것도 없다."라고 임상 정형 외과 및 스포츠 의학 조교수 인 티모시 밀러(Timothy Miller) 박사는 설명했다. "일부 근육량이 개발되고 BMI가 최적화 될 때까지 주자는 스트레스 골절을 일으킬 위험이 더 커진다."



(19 미만: 체중미달 / 19 ~ 24: 정상체중 / 24 ~ 30: 과체중 / 30 ~ 40: 비만 / 40 이상: 고도비만)


3년 동안 밀러 박사와 연구진들은 수십명의 여성 선수들과 부상자들을 연구했으며, 가장 심한 골절을 보인 여성들 중 BMI가 19 미만인 선수는 부상 위험이 높았고 회복에 약 한달 가량 이상이 걸렸으며 BMI가 19 이상인 사람 보다 회복 기간이 더 오래 걸렸다. 하체의 힘을 쓰기 위한 충분한 근육량이 없다면 하지 골격이 약해지고 반복적인 충격으로 부상을 입을 가능성이 높다.


"여성들이 BMI를 알고 적절하고 건강한 수준을 유지하는 것이 필수적입니다." 라고 밀러 박사는 말한다. "부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근육량으로 체중을 늘려 부상을 예방하기 위한 저항 훈련을 포함한 '하체운동' 을 포함시켜야 한다."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