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iOS 12 아이패드 제스처 변경사항



iOS 12 가 WWDC 2018을 통하여 Developer Preview로 배포되었습니다. 아이패드에서의 iOS 12에 대한 가장 큰 특징은 애플이 아이폰X과 아이패드의 제스처를 통합하기 시작했다는 것입니다.


아이패드의 우측에는 배터리 잔량과 네트워크 연결 상태가 표기되며 시간과 날짜 표시가 좌측으로 이동하여 '노치(notch)' 공간을 확보했다는 점은 애플이 아이패드 또한 트루뎁스(TrueDepth) 카메라 시스템을 도입 할 것이라는 것을 쉽게 예측 할 수 있습니다.


변경된 제스처는 아래와 같습니다.


제어센터


중앙 하단 중앙에서 스와이프 업(↑)이 우측 상단에서 스와이프 다운(↓)으로 변경됐습니다.


홈화면 복귀



아이폰X 과 동일하게 화면 하단 중앙에서 스와이프 업(↑)을 하면 홈화면으로 복귀합니다. iOS 12 베타1 임에도 불구하고 애니메이션에 랙 없이 부드럽게 구동되어집니다.


앱 실행 중 독(Dock) 보기


앱 실행 중 하단 중앙에서 스와이프 업(↑)으로 천천히 밀어 올리면 독(Dock)을 볼 수 있습니다. 독을 불러옴으로써 다른 앱(예를 들면, 자주 사용하여 등록해둔 앱)으로 빠르게 전환 할 수 있습니다.


앱 실행 중 앱스위처 불러오기



하단 독(Dock)을 불러와서 잠시 기다린 후, 스와이프 업(↑) + 좌측으로 스와이프(→)를 하면 앱 스위처가 구동됩니다.


4손가락 또는 5손가락 제스처


설정 → 일반 → 멀티태스킹 및 Dock 에서 '제스처 설정' 이 가능합니다. iOS 12 베타1에서의 제스처 설정은 다음과 같이 되어 있습니다.


네 손가락 또는 다섯 손가락 동작 사용법:


● 홈 화면으로 이동하려면, 손가락을 오므립니다.

● 앱 전환기를 보려면 쓸어올립니다.

● 앱을 전환하려면 왼쪽 또는 오른쪽으로 쓸어 넘기십시오.


iOS 11까지의 제스처와 차이가 없습니다만, 앱 실행중이 아닌 홈화면 상태에서 스와이프 업을 하면 앱 스위처가 실행되지 않습니다.


방법은 4손가락으로 스와이프 업(↑)을 하면 백그라운드 앱들이 보이고, 이때 좌측으로 스와이프(→) 하면 앱 스위처가 실행됩니다. 실제로 해보면 좌측 보다는 대각선 방향으로 스와이프 하는 것이 잘 실행됩니다. 애플이 홈화면에서의 앱 스위처 실행을 왜 이렇게 변경했는지 iOS 11까지 보다 불편합니다.


올해 WWDC 2018에서 하드웨어가 출시되지 않아 실망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전혀 그럴 필요가 없는 것이 '눈 깜빡하면 9월 이벤트' 가 다가옵니다. 9월 이벤트에서는 적게는 3대의 아이폰에서 많게는 4대까지, 더하여 애플이 직접 설계한 옥타 코어 A11X 바이오닉 및 트루뎁스 카메라 시스템과 페이스ID를 지원하는 '아이패드 프로'가 출시될 것이 유력하며 애플워치 4 및 Mac까지 기대해볼 수 있습니다.


● iOS 12 베타1과 퍼블릭 베타1 업데이트 방법(참고)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http://ryueyes11.tistory.com/)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