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2018 아이패드 프로 옥타-코어 A11X 바이오닉과 페이스ID 탑재될 것


'테블렛 시장에는 아이패드가 있고 그 외 모든 제조업체들이 있다.' 는 말이 있을 정도로 애플은 특히 프리미엄 가격대에서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스마트폰의 크기가 점점 커짐에 따라 테블렛의 수요가 감소했고 애플은 프리미엄 시장에서 선두를 유지하고자 12.9인치 아이패드 프로, 애플펜슬, ProMotion 등의 새로운 기술과 함께 저가형 9.7인치 아이패드로 사실상 시장을 독과점중이다.


아이패드의 기본적인 디자인은 지난 수년 동안 크게 바뀌지 않았다. 애플이 기존 디자인에 변화를 주어 새로운 아이패드 디자인이 등장 할 경우 아이폰X를 감안한다면 아마도 2018년에 변경 될 가능성이 있다.


아이패드 모델들은 전년도 아이폰들에서 출시했던 것과 동일한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하는 새로운 A시리즈 칩들이 탑재되어왔다. 


예를 들면, 아이폰7과 아이폰7플러스의 A10은 2개의 고성능 CPU 코어와 2개의 고효율 코어, 6코어 GPU 및 최대 3GB RAM이 탑재되었다. 아이패드 프로에 탑재된 A10X는 3개의 고성능 및 3개의 고효율 코어, 12코어 GPU 및 최대 4GB RAM이 탑재됐다.


같은 패턴이라면 2018년 하이엔드 아이패드 모델에서는 아이폰8, 아이폰8플러스, 아이폰X에서 쓰인 A11X의 업그레이드형이 탑재될 것이다.



애플의 부품 공급 업체를 인용한 중국의 'MyDrivers' 에서는 A11X가 3개의 고성능 CPU 코어, 5개의 고효율 코어가 될 것이며 TSMC의 차세대 7나노 공정을 사용 할 것이라고 말한다. 현재 A11은 10나노 공정을 기반으로 생산되어진다. 다른 언급은 없지만 새로운 칩은 더 많은 RAM과 코어의 GPU가 쓰일 것이다.


이 루머는 지난 2017년 10월 9일 KGI 증권사의 투자분석가 Ming-Chi Kuo가 애플의 공급 업체를 인용하여 2018년 아이패드는 적어도 하나의 모델이 아이폰X에서 등장한 기술이 쓰일 것이라 예상했다.


즉, 터치ID를 제거하고 페이스ID와 트루뎁스 카메라 시스템을 사용하여 베젤을 크게 줄인다는 것이다. 트루뎁스 카메라와 페이스ID는 최종적으로 많은 애플 제품들에 적용될 것이며 내부설계공간이 용이한 아이패드 프로에 이러한 기술들이 적용될 것이라는 것은 예정된 수순이다.



그러나 아이패드에 트루뎁스와 페이스ID를 적용시키는 것은 오히려 더 제한요소가 있다. 아이폰을 사용하기 위한 "기본적인" 방식은 세로모드(아이폰X의 홈화면이 회전하지 않음) 이지만, 아이패드는 거의 모든 작업에 관하여 세로모드와 가로모드 모두 주기적으로 쓰이기 때문이다.


페이스ID는 아이패드를 잡는 방식에 맞게 작동되도록 조절되어져야 하며, 애플 또한 가로/세로 모드에 무관한 솔루션을 제시해야 하고 차세대 페이스ID는 이같은 개선사항들이 포함되어질 것이다.


페이스ID와 슬림 베젤 디자인이 예상되지만 OLED 디스플레이는 아닐 것이다. 아이폰X는 OLED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었지만, 새로운 아이패드는 LCD가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12.9인치 OLED 디스플레이가 탑재된다면 부품 가격으로 인한 생산원가의 상승으로 가격이 더 오른다는 것은 논외로 두고라도 현재까지 120Hz 모바일 OLED 패널이 없음으로 애플은 ProMotion 기능을 대체 할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미멀 2017.11.29 1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폰에서 홈 버튼이 사라진건 시기상조스러운 느낌이 없지않아 있었는데, 아이패드에서는 거부감이 훨씬 덜 하네요. 원래도 홈 버튼을 잘 안 쓰고 제스쳐로 앱 전환을 자주 하다 보니 그런거 같기도 하고, 가로 모드로도 많이 사용하는 아이패드 특성상 홈 버튼이 미관 균형을 깨트리는 요소 같기도 해서요. 다 좋은데, 역시 페이스 아이디가 문제군요... 터치 아이디야 전방위 인식이 가능했지만, 페이스 아이디는 음....

    • BlogIcon T.B 2017.11.29 1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아이패드에서 터치ID를 쓰는게 아이폰 보다 불편했기 때문에 아이패드에 먼저 페이스ID를 채택했더라면 거부감도 덜 하고 단점들이 보왔됐을 겁니다. 홈버튼이 디자인적으로 차지하는 공간이라는 단점이 있습니다만 반대로 기기 내구도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 BlogIcon 미멀 2017.11.29 1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공간도 훨씬 여유롭고 적당한 대체 이유까지 있는 아이패드에 먼저 적용시키는 편이 좋았을텐데, 왜 그렇게 하지 않았나 의문이네요. 전에 쓰신 글에서 본 낙수효과라는 단어가 생각납니다. 아이패드에 트루톤 디스플레이나 프로모션같은 기능들을 처음 추가하고, 그게 다음 아이폰 모델에도 적용되는게 최근 수순이었던 것 같은데...역시 아이폰 X는 애플 내적으로 너무 혁신이라는 단어에 집착을 한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 BlogIcon T.B 2017.11.29 1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X(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무리한 러쉬 -_- 아닌거 알면서도 아이폰X를 구매하는 분들이 계시는거 보면 어쩌면 노이즈마케팅까지 계산된 것인가? 애플이 동네 구멍가게가 아니라는 점에서 '의혹' 이 들 정도구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