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아마존 애플뮤직과 Spotify 등에 대응하는 단독 음원 구독 서비스 준비중



로이터(Reuters)에 따르면 아마존(Amazon)에서 애플 뮤직, Spotify 및 다른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에 대응하여 음원 구독 서비스를 단독으로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아마존은 이미 아마존 Prime 고객들을 대상으로 동영상, 음원 서비스를 제공중이지만 이번에 준비중인 것은 온전한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인 것이다.


새로운 음원 서비스는 아마존 에코(Echo) 보급을 늘리기 위함에 목적이 있다고 분석된다. 지난 2014년에 처음으로 출시됐던 아마존 에코는 마치 애플 Siri 또는 구글 나우 처럼 음성 인식이 가능하다. 아마존 클라우드 서비스와 연동되며 검색 및 아마존 쇼핑까지 가능하다.


보고서에 따르면 월 이용 요금은 $9.99로 애플뮤직 등 현재의 다른 구독 모델들과 큰 차이가 없을 것이라 밝혔다. 서비스 시작은 '올해 여름 말'로 알려졌다.


Source: Reuters, Via: 9to5Mac


Note. iOS 와 안드로이드 모두 애플뮤직, Spotify, 구글 뮤직 등 모든 음원 서비스를 '한국' 에서도 쓸 수 있다. 정식 서비스를 제공하지는 않지만 블로그를 통해서 두 플랫폼 모두 사용법을 소개한 적이 있다.


가장 즐겨쓰는 서비스는 단연 Spotify다. Spotify에서 제공하는 플레이리스트와 추천곡들이 애플뮤직 보다 낫다는 입장이다. 3G 무제한 요금제를 통해서 스트리밍 서비스를 써보거나 유료 구독과 무료 구독의 차이가 거의 없다는 점(오프라인 재생, 넘기기 제한, 다시 듣기 제한 정도지만 Save로 해결된다.) 왜 Spotify가 1위인지를 체감할 수도 있다. (사용자의 취향을 분석하여 믹싱 플레이 리스트로 제공되는 인디 가수 또는 밴드들의 감성적인 음원 추천은 구글 뮤직이 좋다.)


아마존이 단독 음원 서비스를 준비중이라는 것이 기대되는 이유다. 아마도 애플뮤직, Spotify 처럼 유료 구독 및 무료 구독을 제공할 것이고 후발 주자이기 때문에 무언가 소비자를 유입 시킬 만한 썸씽을 제공 할 것으로 기대된다.


 불펌 제보 받습니다. 댓글로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영리로 운영중인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http://ryueyes11.tistory.com/)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