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아이패드 첫번째 '압력감지' 스타일러스펜 Blue Tiger



아이패드 스타일러스로 유명한 Ten One Design의 Pogo에서 iOS용 첫번째 스타일러스인 Blue Tiger가 공개됐습니다. 특히 주목할 만한 점은, 그간 iOS용 스타일러스에서 지원하지 않던 '압력감지'가 적용되어 원하는 선 굵기를 누르는 세기에 따라서 쓰거나 그릴 수 있다는 점입니다.

Blue Tiger는 일반인 보다는, iArtist와 같이 섬세한 작업을 필요로하는 사용자에게 적합한 스타일러스로 
Wacom's tablet 테크놀로지가 적용되어 다양한 압력에 반응합니다. 게다가 저 전력 소모, 블루투스 4.0 연결을 지원하니 아이패드1/2 는 물론 앞으로 출시될 아이패드3에 상당히 잘 어울릴 듯 합니다.


지난번에 소개했던 갤럭시노트(Galaxy Note)10.1 의 스타일러스 필기영상과 비교해보시면 알겠습니다만, 전용 스타일러스를 제공하는 노트 10.1 보다 (지극히 개인적으로)필기가 더 자연스러워 보입니다.(노트 10.1의 스타일러스 역시
 Wacom's tablet 테크가 적용됐습니다.)

Blue Tiger는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색상을 따로 지정할 수도 있습니다. 꼭 섬세한 작업에만 해당된다기 보다, Audio Note와 같은 어플로 필기를 하면서 언더라인을 다른 색상으로 표시하는 것과 같이 강의 들을 때도 딱이겠습니다.

이런걸 보면 매번 느끼지만, 학창시절에 아이패드가 있었으면 참 좋았겠다는 생각이듭니다. 왠만한 원서는 해당 출판사 홈페이지에서 PDF파일로 다운로드 받고, 파일이 없는 경우 양면자동스캐너로 스캔하여 PDF로 만들어서 들고 다닌다면, 따로 무겁게 그 많은 전공서적들을 들고 다닐 필요가 없었을 겁니다. 물론, 랩톱으로 들고 다녀보기도 했습니다만 휴대성은 둘째치고 역시 배터리가 문제이다 보니 아이패드 보다는 활용도가 낮았습니다.

썩 괜찮은 스타일러스 Blue Tiger를 소개해봤습니다. 이상 T.B 였습니다.^^"
 

(via)

▲ 블로그 이용(펌)에 관한 안내문(참고)

▲ 불펌 제보 받습니다. 댓글로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영리로 운영중인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 로그인이 필요없는 추천은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 댓글은 소통의 시작입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cooco 2012/03/07 1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물건이군요.

  2. BlogIcon 구기 2012/03/07 1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패드가 좋은건 정말 배터리 신경안써도 되는거 같아요. 핸드폰처럼 매번 충전해야하면 좀 별로일거 같은데 이거 뭐 그냥 집에 던져놨다가 나올때 가져나와도 배터리의 압박이 없네요 ㅎㅎㅎ

    • BlogIcon T.B 2012/03/07 1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배터리 최적화가 잘된것 같습니다. 노트북 들고 다니던 시절에 비하면, 꼭 아이패드 뿐만 아니라 테블렛이 답일 수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지요 ㅎㅎ

  3. BlogIcon 마르크7 2012/03/07 1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정말 물건이군요!!
    그림 그리고 싶으면 지를지도 모르겠습니다

  4. 2012/03/07 16: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이건 어디서 사나요?

  5. mv 2012/03/07 1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갤노트가 유일하게 내세우던 장점이 이걸로 없어지는군요! ㅎㅂ저는 강의들을때 updf로 메모하고 줄치며 들었는데 쏠쏠했어요
    저 펜에 애플 고유의 터치감이 결합되면 최고겠네요

    • BlogIcon T.B 2012/03/07 2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우 updf를 한번 알아봐야겠군요. mv님은 시대를 잘 타고나신 ㅡㅡ 심심한데 MBA나 한번 밟아볼까요? ㅎㅎ

    • 아미고 2012/03/17 0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멋진 제품이긴 하지만, 아직 갤노트의 장점을 상쇄할 수준은 아니네요. 갤노트가 필압감지기능만 있는 게 아니라서요. 일단 필감면에서 상당히 차이가 날 것 같고, 무엇보다 중요한 건 화면에 손을 받치고 쓸 수 있냐 없냐는 건데...별 것 아닌 것처럼 보이는 이 차이가 상당히 큰 차이입니다. 간단한 작업이야 별 상관없겠지만, 필기량이 많거나 정확성이 어느 정도 필요한 작업에서는 큰 차이가 있거든요.

    • BlogIcon T.B 2012/03/17 09:11  댓글주소  수정/삭제

      갤노트에 사용된 와콤테크와 블루 타이거에 사용된 와콤테크가 동일한겁니다. 거기에, 100가지 넘는 필압을 감지한다던 갤노트에 대한 해외 유명 IT 사이트 Gizmodo에 따르면, 8가지 밖에 감지를 못한다고 악평한적이 있지요. http://ryueyes11.tistory.com/1896 참고하세요.

  6. ffff 2012/03/07 17: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읭?? 와콤은 감압식이 아니라 전자 유도식이지요 그리고 이름에 blue가 들어가는걸 보니 블루투스로 작동 되는 것일듯 합니다 배터리 충전 필수 ㅋ

    • ffff 2012/03/07 17:46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ㅋㅋ 와콤이 감압식이라는 말이 없었네요 ㅋㅋ 압력감지 기능이 군요 ㅋㅋ 난독증인듯 합니다 부끄러워요 ㅠㅠ

    • BlogIcon T.B 2012/03/07 2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 blue tiger의 이름이 블투에서 왔다! 그럴싸하네요 ㅎㅎ

    • 2012/03/09 2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살펴보니..블루투스 4.0 지원모델이더군요.~http://j.mp/yoUcw0

  7. BlogIcon 씅크씨 2012/03/07 2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창 시절에 휴대폰이 있었다면 연애할때 얼마나 편했을까...
    하고 생각한 적이 있었습니다.
    커플요금제... 이런건 좋은시절 다 지나고나니 나오더군요.
    (삐삐+공중전화 시절에 대한 푸념~)

    • BlogIcon T.B 2012/03/07 2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헐, 씅크님 연세가 좀 있으시군요? ㅎㅎ 씅크님 글을 가만 읽어보면, 사고가 굉장히 young 하셔서 한 20대 후반정도 되겠구나 생각했던 >.< 저도 중딩때 모토로라 탱크 차고,(전교에서 딱 2명있었죠 ㅋㅋ) 고딩때 스타택 200할때 들고 다녔죠-_- 중간에 시티폰 나오길래 시티폰도 써봤습니다. PCS나오자 마자 흑백 액정부터 시작하고, PDA도 나오자 마자 써보고, 그러고 보면 모바일폰에서만큼은 항상 앞서갔다는 ~.~ (이게 대 부친께서 전화국 -_-)

  8. 2012/03/09 2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떡케 구입을 할까 하여 검색을 해보니 이 모델은 the new iPAD의 Bluetooth 4.0을 지원하는 것이더군요. 따라서 iPAD 1, 2에서는 동글이 필요하다는 듯..http://j.mp/yoUcw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