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조너선 아이브: 애플 펜슬은 손가락을 대체하는 용도로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



애플의 디자인 수장 조너선 아이브(Jony Ive)는 스티브잡스가 매우 비판적이었던 스타일러스 도입과 관련(스티브잡스는 손가락이면 충분하며 스타일러스는 불필요하다 독설을 한 적이 있다.), 애플펜슬의 용도에 관하여 선을 그었다.


조너선 아이브는 '애플펜슬이 손가락(터치)을 대체하는 용도로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라며 지금도 애플은 기기 조작을 위해서 스타일러스를 이용하기 보다 손가락 터치가 더 편리한 것이라 생각하고 있으며, 애플펜슬을 내놓은 이유는 손가락 만으로는 할 수 없는 것들이 있기 때문이라 밝혔다.


조너선 아이브는 애플펜슬이라는 네이밍과 관련해서도 '스타일러스'라 부르지 않고 '애플펜슬'이라 부르는 이유는 펜슬이라는 네이밍이 스타일러스 보다 아날로그 느낌을 줄 수 있기 때문이라 밝혔다.


현재 삼성의 갤럭시노트5의 스타일러스 펜은 일부 특정 기능을 수행한다. 애플은 향후 애플펜슬의 용도를 '오직 드로잉'으로 한정 지을 것임을 암시한 것이다. ← 만, 



2014년 12월 31일, 애플은 '다목적 스타일러스 펜'이라는 이름으로 미국 특허를 출원한 바가 있으며 이때 특허에 등장한 네이밍은 'Communicating stylus' 였다. 구글 회장 에릭슈미트가 구글의 차세대 사업으로 '교육'을 꼽았으며 구글은 이미 교육 사업을 진행중이다.(참고: , ) 아마도, 애플은 애플펜슬에 단순 드로잉 외 '교육과 관련된 기능'을 언젠가 반드시 추가할 것이라 확신한다.(구글 보다 애플이 교육 사업에 더 먼저 적극적이었다.)


Source: 1, 2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혜랑성 2015.11.20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회의시간에 빠른 정리를 위해서는 꼭 필요한게 펜슬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제가 타이핑으로 정리하는게 미숙해서 그럴수도 있지만요. ㅎㅎ

    그런면에서 꼭 갖고싶은 아이템입니다. ㅇ.ㅇ

    • BlogIcon T.B 2015.11.20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그거 그냥 수첩에 해도 되지 않나요? ㅎㅎ

    • BlogIcon 혜랑성 2015.11.20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이어리에 쓰고 나중에 다시 정리하면 되지만...
      다이어리와 아이패드를 같이 들고 다녀야해서 ㅎㅎ

    • BlogIcon T.B 2015.11.20 1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필요하다면야 질러야죠 ㅎㅎ 애플펜슬 필기감에 대한 리뷰를 지금 주의깊게 보는 중인데요. 아무래도 직접 쓰는 것 만은 못할거고.. 삼성 욕을 욕을 해도. 합리적인 가격과 필요성을 느낀다면 차라리 노트 시리즈도 고민해보세요. 싸게만 구할수 있다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