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트니스+ 3

애플 피트니스+와 글로벌 피트니스 트렌드

ACSM에서 매해 제공 중인 글로벌 피트니스 트렌드 조사 결과가 발행됐습니다.(1),(2) 지역별로 차이가 있으나 "체중감량과 건강한 다이어트, 온라인 교육과 웨어러블, 개인화와 소규모 그룹 트레이닝, 기능성 운동, 스트렝스와 컨디셔닝" 정도로 개략됩니다. 올해 글로벌 트렌드에는 코로나 19에 따라 늘어난 홈트레이닝 수요가 반영됐는데요. "온라인, 웨어러블, 맨몸운동, 실외활동, 'HIIT', EIM(Exercise is medicine), 운동 뿐만 아니라 '영양' 등을 포함한 PT팔이(X)/'개인화'(O)"로 개략됩니다. 1위~20위까지 거의 반영된 서비스가 국내에서도 출시 예정인데요. 애플뮤직이 그러했듯이 iOS 플랫폼을 '기반으로하여' 점진적으로 점유율을 늘려나갈 것이라 생각됩니다. ▲ T.B의 ..

Apple 2021.01.03

스트리밍 동영상 업계를 평정할 애플 피트니스 플러스

이번주 애플은 연례 9월 이벤트를 통해 웨어러블과 태블릿의 최신 세대를 공개했다. 그러나 올해, 체육관 중독자들은 쿠퍼티노에서 다음 이벤트에서 선보일 것에 관하여 테크 매니아들 만큼이나 열광할 수도 있다. 애플은 홈트레이닝 운동 스트리밍 환경을 평정하고 피트니스에서 가장 이름있는 업체 중 하나로써 자리를 굳힐 것으로 보이는 새로운 서비스인 애플 피트니스+를 공개했다. 이는 시장에서 가장 인기있는 단말기인 애플워치를 잠재적 소비자들의 건강과 피트니스 도구로 구축한 애플의 예정된 행보였다. 애플은 또한 서비스 분야로 중점을 바꾸고 있다. 경영진들은 소비자들이 피트니스+, 애플뮤직, 애플TV+ 등 애플의 모든 구독형 서비스를 월정액 요금제로 이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Men's Health는 20..

애플 피트니스+ 코로나 19 오래전부터 서비스 준비

'수요일' 새벽 애플은 아이폰, 아이패드 또는 애플TV로 볼수 있는 운동 지도 동영상을 제공하는 홈트레이닝 서비스인 새로운 '피트니스+'를 선보였다. 피트니스+가 체육관, 기타 시설들을 방문할 수 없는 사람들에게 이상적인 동영상을 제공한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창궐 중인 코로나 19 보건 위기에 따른 합당한 대응으로 보였지만, 금일 애플 COO 제프 윌리엄스(Jeff Williams)는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오래 전에 계획된 것이라 말하였다. 지난 3월 MacRumors는 iOS 14의 유출된 버전에서 새로운 피트니스+ 서비스의 정황을 발견함으로써 사람들이 집에서 재택근무와 원격수업을 시작하기 전부터 서비스를 개발중임을 확인한 바가 있다. 피트니스+ 개발은 사람들이 더 나은 하루를 살수 있도록..

건강/COVID-19 2020.09.18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