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국내 모바일 메신저 현황에 따른 스마트폰 무료통화.무제한문자 어플추천


2009년 11월 30일 KT에서 아이폰을 도입한 이후 국내 이동통신시장의 판도가 완전히 뒤집어졌다. KT는 한때 아이폰 효과로  SK의 절반수준이었던 주식시가총액을 거의 따라잡기도 하고, 아이폰3GS로만 100만 번호이동효과를 본 수혜기업이다. 이에 대항하기 위해 SK에서 총력을 기울여 공급한 갤럭시S는 아이폰 판매량에 미치지 못했고 결과론적으로 "AS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이상 아이폰 도입은 없다."던 SK역시 뾰족한 AS정책을 내놓지 못한채로 아이폰을 출시하기에 이르렀다.

아이폰이 출시되기 이전 통신사들의 폭리는 이루 말할 수가 없었다. 대체 왜 있어야하는지도 모르는 기본요금과 건당문자요금, 말도안되는 2G인터넷, 통화요금 등 그야말로 대한민국 정부의 통신시장 쇄국정책의 비호를 받는 이동통신업체야말로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써 정부의 주요 세입원으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왔다.

이러한 소비자 욹어먹기 행태는 아이폰이 출시되면서 완전히 뒤바뀌었다. 아이폰3GS 유저들은 이미 Skype나 Whatsapp으로 무료통화를 해왔고 WiFi 환경에 있다는 전제에서 4.5 요금제 내에서도 충분히 문자.통신요금을 절약할 수 있었다.

무료통화.무제한문자 어플의 선택기준은 무엇인가?
현재 국내에 공급된 스마트폰은 크게 3가지로 나뉘어진다. 애플 아이폰의 iOS, 구글의 안드로이드, RIM의 블랙베리가 그것이다. 여기서 블랙베리는 노키아의 심비안 수준으로 그 유저수가 매우 적고 iOS 대  안드로이드의 양강구도로 봐도 무방하다.

이렇듯 다양한 모바일플랫폼이 보급된 상황에서 무료통화.무제한문자 어플이 특정 OS만 지원한다면 아무 소용이 없을 것이다. 즉, 아이폰용 어플은 출시되어 있는데 안드로이드용은 출시되어 있지 않다면 두 스마트폰간에는 무료통화나 무제한문자를 사용할 수 없다. "나만 쓰고 내 주변사람은 안쓴다면" 아무리 좋은 무료통화 어플이나 무제한문자 어플일 지라도 소용이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선택기준의 최우선은 "크로스플랫폼"이라 할 수 있다.

무료통화 및 무제한문자 어플을 선택하는 기준은 크게 3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① 크로스 플랫폼이어야 한다. 스마트폰으로 아이폰이 가장 유용하지만 모든사람이 아이폰만 쓰는 것은 아니다.
② 주소록 정보를 자동으로 읽어야한다. 그래야 상대방이 스마트폰 및 해당앱을 쓰는지 안쓰는지 확인할 수 있다.
③ 서버가 확실하고 연동에 오류가 없어야 한다. 뻑하면 전송실패가 뜬다면 과연 누가쓸까

위 3가지가 기본적인 선택 기준이다. 이제 선택기준을 확인했으면 현재 국내에서 크로스플랫폼으로 출시되어 있는 어플 및 공급현황을 조사한 아래의 자료를 토대로 본인에게 맞는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해보자.

주요 모바일 메신저 보급현황

아래는 국내에 출시되어 있는 모바일 메신저 보급현황이다. 물론 대표적인 어플리케이션만을 조사한 것이며, 이외에도 유용한 앱이 많다.

 아이폰, 안드로이드, 노키아 크로스 플랫폼 무제한 문자채팅앱 베스트5
 크로스 플랫폼 스마트폰 무료통화 앱 BEST4

 
우선 선두주자는 카카오톡이다. 한국 아이폰3GS 발매와 동시에 0.99$ 유료로 전향된 최고의 문자메신저 어플 "Whatsapp"을 그대로 카피한 카카오톡은 유독 꽁짜좋아하고 유료 싫어하는 한국인의 성격을 타겟으로 마케팅에 성공한 대박어플로 시장을 선점하고 있다. 다음(Daum) 마이피플은 PC-스마트폰 연동 및 mVoip 제공으로 후발주자로써 카카오톡의 유일한 대항마로 꼽히는 중이다. 반면 최근에 출시한 올레톡은 그 기능의 부재와 불편함으로 외면받는
추세이며, 대세를 따르겠다는 SK의 의지로 평가받는 네이트온의 경우 가장 뒤늦게 출시했지만 SK와 네이트의 파급력은 무시하지 못할 것이로 전망된다.

무료통화 앱은 Skype와 Viber의 양강구도다. 전세계 어디서든지 가입자간 무제한 인터넷전화 제공으로 유학생들이나 기러기아빠들의 통신료 부담을 획기적으로 줄여준 Skype는 선발주자로 전세계 가입자가 1억4500만명이나 된다. 이 Skype가 스마트폰용 어플리케이션으로 들어오면서 후발주자인 Viber에게 밀렸다. 이유는 Viber의 경우 기존에 전세계에 보유하고 있던 서버를 통해서 푸쉬를 제공함으로써 백그라운드에 실행시켜놓지 않고도 완전히 일반휴대전화 처럼 쓸 수 있음은 물론 통화품질이 Skype보다 뛰어나기 때문이다. Skype도 현재 푸쉬기능을 제공하기는 하지만 Viber보다 배터리 소모량도 크고 통화품질이 밀리기 때문에 앱스토어 다운로드 수에서 Viber에 밀리는 추세다.

무료통화.무제한문자 어플 하나만 찝어보자!


선택기준과 국내 보급현황을 기준으로 무료통화.무제한문자 어플을 추천하자면 Viber와 마이피플이다. 현재 Viber와 마이피플은 앱스토어 및 안드로이드마켓에서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무료통화 어플에서 무시하지 못할 점은 바로 "통화품질"이다. 국내보급도 널리 되어 있는 만큼 Viber를 마다할 이유는 없다. 단, mVoip를 주력으로 쓸거라면 KT는 추천하지 않는다. KT의 경우 무제한 요금제일지라도 사용 데이터량을 소비자 동의 없이 임의로 제한해뒀기 때문에 사실상 mVoip를 전면 차단해둔것이나 다름없다. KT로 mVoip를 쓰려면 WiFi 환경이어야만 한다는 불편함이 있다.

무제한 문자어플로는 마이피플을 추천한다. 주로 IT적 지식이 없는 경우 "카카오톡"에 열광한다. 또는 어디서 "카카오톡 문제점"을 듣기는 들었어도 "괜찮겠지" 또는 "남들이 쓰니까 뭐.." 라는 식으로 자신을 합리화 시키면서 자신의 개인정보(카드번호, 카드비밀번호, 주거래은행, 통장번호, 통장비밀번호, 연락처에 등록되어있는 제3자 전화번호, 자신의 위치정보)를 카카오톡에 바치면서 남들에게까지 민폐를 끼치는 중이다.

대체 왜 카카오톡이 문제인가 궁금하다면 지금 당장 구글링을 통해 "카카오톡 문제점"을 확인할 것을 권장한다. 참고로 현 카카오톡 대표는 전 네이버 대표로 해당업체에서 신입사원 모집에 포함된 문구가 연봉 8000만원+알파다. 대체 이 돈이 어디서 나왔을 것이라고 생각하는가? "카카오톡 측이 그런거 안한다고 했는데요?" 약관에는 명시해놓고 그런거 안한다? 그럼 그말을 믿으면 된다.

 MB도 아는 카카오톡의 문제점, 청와대 카카오톡 금지령

무료인 마이피플은 최초 앱실행이 약간 느리다는 단점이 있다. 이에 깔끔한 유료어플을 추천하자면 최고의 무제한문자 어플 Whatsapp이다. Whatsapps은 현재 서버 유지비용으로 (iOS)0.99$를 받고 있다. 유료 어플이지만 빠른 푸쉬와 동영상.사진전송기능은 마이피플이나 카카오톡 보다 좋다. 다만 마이피플의 경우 PC연동이라는 장점이 있기 때문에 두 어플을 모두 사용해보는 것도 좋다.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kurumii 2011.07.26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츠앱 요즘 이상함. 푸쉬도 안오고. 이상헤요오.ㅋㅋ

  2. BlogIcon 하비베티 2011.07.26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폰 쓰면서 위에 적혀있는 어플 모두 사용을 해보았고 현재도 사용중이지만(네이트온톡빼고요 ㅋㅋ)

    익히 알려진 카톡의 문제점을 뒤로 하더라도

    최근 카카오톡의 버퍼링 가득 담은 푸시와 전송오류 등등~

    그 덕분에 많은 수의 지인들을 왓츠앱과 마이피플로 이전시킬수 있게됫죠

    지인중엔 해외에 나가있는 사람이 몇 안되지만 그래도 다행인지 아이폰을 다들 사용하고 있길래

    초창기(그래봐야 작년 ㅋㅋ)에는 바이버로 통화를 참 잘 했는데

    바이버도 가입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서인지 통품이 좀.. 최근엔 잘 모르겠네요 ㅎㅎ

    근데 사실 요즘은 마이피플이 너무 매력적인거 같은 그런 시절입니다

    안드로이드와 영상통화를 할 수 있다는거(물론 Tango 라는 어플도 있었지만 왕 저질)

    PC연동... 참으로 마이피플 다음에서 심혈을 기울이는거 같아요 ㅎㅎ

    암튼 잘 보고 갑니다~(__)

  3. BlogIcon 씅크씨 2011.07.26 1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비베티님의 댓글에 공감합니다. 요즘은 마이피플이 참 발군이라는 느낌이랄까요?
    (PC용은 기능이 지나치게 단순해서 좀 두고봐야 겠지만)
    꾸준히 업데이트를 해서 초기 베타버전과는 완전히 달라진 모습입니다.
    다 써보고 마이피플과 바이버, 탱고만 제 아이폰에 남겨두고 있는데...
    재밌는건 제 주소록에 있는 사람들 중에서 메신저나 무료통화 앱을 이용하는 사람들은 어느 앱을 쓰던 거의 일치하더군요.
    (다시말해 마이피플 사용자 30명이, 카카오톡이나 바이버를 켜도 요 사람들만 고대로 있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무료통화나 메신저 앱들도 쓰는 사람들만 쓴다는 결론.
    결국 이런 종류의 앱은 똘똘한 녀석 하나만 있으면 된다는 결론이기도 하구요.

  4. BlogIcon T.B 2011.07.26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신저 시장에서 외면받은 Daum이 마이피플에 사운을 걸었더군요. mVoip품질개선, 영상통화지원, OS별 앱 구동속도 개선 만 지원한다면 카카오톡의 위치에 마이피플이 오를지도 모르겠습니다. 수치를 보니 따라잡기는 잡을 것 같기도 하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