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애플 환경을 위한 새 동영상 아이메시지를 씀으로써 환경을 살리다.



애플에서 자사 유투브 채널을 통해 새 동영상을 공개했다. 제목이 "iMessage - Renewable Energy(재생 가능한 에너지)" 였다.


어라? 아이메시지를 쓰는데 어떻게 환경을 보호 할 수 있나? 궤변스러움에 영상을 보면 애플의 논리는 이렇다.


하루에도 수십억개의 아이메시지가 iOS와 Mac OS 를 통해서 오가고, 이 메시지들은 어떤 서버에도 기록이 남지 않으며 '애플 데이터 센터' 를 통해 end to end 암호화로 사용자끼리 메시지를 주고 받을 수 있다.


이 과정에서 '전기'가 쓰이는데 애플 데이터 센터는 100% 재생 전력을 쓴다는 논리다.



애플과 같은 글로벌 기업이 계속해서 '환경, 재생' 을 강조하는 것은 원론적으로 바람직한 일이다.


그러나 애플이 최근 들어 계속해서 '환경, 재생'을 강조하는데는 다른 이유도 있다.


애플은 아이폰5S의 섀시(프레임) 및 부품과 아이폰6S의 부품 재고를 조합하여 아이폰 SE를 출시했다. 이번에 리프레쉬 된 맥북에어 또한 기존 4GB RAM에서 8GB RAM으로, 맥북은 2015년 형 섀시를 그대로 썼다.


애플은 환경과 재생을 강조함으로써 재고 처리, 디자인 압박에 관한 확실한 '대외 명분'을 갖은 셈이다.



애플코리아 공식 유투브 채널에 한국어 영상도 올라왔다.


맥 PC와 아이폰 사용자들끼리는 '무제한' 음성 통화(FaceTime Audio), 영상 통화(FaceTime), 메시지(iMessage)가 가능하다. 그럼에도 일부 아이폰 사용자들은 아이메시지가 WiFi/셀룰러 네트워크 기반이라 전송 속도가 느리다고 아예 아이메시지 옵션을 꺼버리는 경우가 있다.


기억 해야 할 것은 보내는 모든 메시지들이 이통사 서버에 기록으로 남는 다는 것이고, 조선에서는 별 어려움 없이도 국가 및 정보, 수사기관에서 열람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아이폰 사용자들끼리는 아이메시지를, 크로스-플랫폼으로는 '텔래그렘 또는 왓츠앱(에 관하여 조만간 다룰까? 생각만 하는 중이다.)' 을 쓰는 것을 권한다.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ㄱ ㅣㄱ ㅣ 2016.04.23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대방이 아이메시지가 되면 참 반갑던데요..ㅋ
    메신저 앱이 아닌이상 느리다고 하면 성격이 무지 급한 사람들인가봐요..
    말풍선에 ... 표시랑 특유의 사운드가 재밌기도 합니다.

    • BlogIcon T.B 2016.04.23 2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아이메시지 즐겨써요. 근데 사실 텔래그램이 더 시원시원하긴 하죠 ㅋㅋ 특히 크롬 확장으로 가볍게 쓸 수 있어서 선호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