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스티븐 잡스가 일본 현지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 원문 및 해석



애플은 달랐다. 아니, 잡스는 달랐다. 애플의 CEO인 스티브 잡스는 일본 현지 직원들을 위해 메일을 통해, 최악의 재앙사태에 대한 배려를 아끼지 않았다. 사람이 죽었는데 장례도 못치르게 하는 자칭 글로벌기업 모 쓰레기업체와는 굉장히 대조적이다. 잡스는 자사 직원을 팀원이라고 칭한다. 모 쓰레기업체의 수장은 직원들과 말도 섞지 않을것이다.


친애하는 일본현지 팀원들에게,

우리(애플전체)는 이번 일본의 재앙에 대한 해결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우리뿐만 아니라, 이 비극을 접한 모든 조국의 동포들은 진심으로 당신과 당신의 가족분들을 위해서 마음을 쓰고 있습니다.

당신이 당신의 가족을 만나고 싶거나 시간이 필요하다면, HR(Human Resources: 인사부서를 지칭, 이직 또는 휴직을 제시)을 이용하기 바랍니다. 우리는 당신을 도와줄 것입니다. 만약 당신이 어떠한 supplies(이직 또는 휴직으로 인한 임금을 포함한 불편함의 통칭)라도 알게된다면, 이 역시 HR을 통해 제보해주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그것이 무엇이 됐던지간에 반영되게 할 것입니다.

다시한번 강조하지만, 우리는 이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위기상황에서 당신들을 위해 마음쓰고 있습니다. 부디 안전하시길 바랍니다.

스티브와  Executive Team(1997년 잡스 복귀 이후 구성된 애플의 핵심간부 일동)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