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이센스(E-Sense) - you can't control me



E-Sense - you can't control me



누가 말했지. 래퍼의 수명은 아무리 길어봤자 5년.

난 그것보단 오래하려나봐. 날 기억하는 거 보면.

난 래퍼들의 무덤. 그 밑 깊숙히.

들어갔다 다시 나왔지. 어떤 이는 익숙치 

않을 지금의 내 모습. 어쩌면 완전한 부활

그게 아니면 반쯤 썩은 좀비. 누군가

와서 파내준게 아냐. 내 할 일을 대신

해 줄 사람은 있지도 않지만 원치도 않지. 

이 시기와 지금 이 beat. 내가 뱉을 몇십 줄은

래퍼들의 위기 혹은 기회. 난 팔짱끼고

시뻘건 얼굴숨기며 여유있는 척.

그런 거 안해. 그런 거 잘하는 타입 따로 있어. 

걔는 raw 한게 아냐 그저 익다 말은 rare

한 두번 씹히고 몇시간 뒤 내 변기밑에.

반면에 나는 언제나 well done

니가 급하게 씹어볼래도 괜히 니 숨구멍만 맥혀.

호흡곤란. 니 옆사람들은 니 등을쳐.

결국 니가 뱉은 건 오물. 토했으면 무릎꿇어.

막무가내로 덤비는 멍청이와 비겁해진

메이져 랩퍼가 씬의 4분의 3을 채웠네.

한국힙합은 반죽음. 옆에 널린 시체.

유통기한 지난 니 rhyme 의 방부제. 지폐

연예인 아닌 척. 한국힙합 후배를 위해

한 몸 다 바치듯 연기하며 사기를 치네. 

회사는 발목을 자르고 목발을 줘

내가 걷는 건 전부 지들 덕분이라고 턱

쳐들어올리고 지껄여. 말 잘 들으면 휠체어

하나 준대. 니들이 팔려고했던 내 인생.

쉽게 내주지 않아 내 boss 는 나.

사람 좋은 듯이 위선 떨어 대지마.

니넨 니들 스스로에게도 비즈니스 맨

그건 니 안의 소리에 대한 디스리스펙. 

궁금해 걔네가 나한테 저지른 양아치짓에

입 닫고 눈감은 여우의 피도 뜨거워 질지.

내 얼굴에 떡칠해놨던 메이크 업 다 씻어

내는데 걸린 시간 아무리 짧게 봐도 2년.

예전에 뱉어놓은 말. 이제는 죽어도 지켜

the mind state of a winner

모든 스튜디오는 나의 gym 넌 한입짜리 프로틴.

비계 낀 니 정신 도려내 주께 마취 없이. 

이거 듣고나면 대답해. 개코.

지난 5년간 회사안에서 날 대했던 것 처럼

뒤로 빼지마 날 위한 마지막 존중.

미리 거절했으니 병사 대 병사로 전투.

착한사람 코스프레 fuck that. 더럽게

얘기해도 솔직해져 봐 제일 얍삽한게 너인게

아무리 생각해도 난 다듀 군대 땜빵.

후배의 존경 이용했지 내게 설명해봐. 

니 옆의 랩 퇴물을 비롯해

나머진 새끼들 다 쓰자니 너무 아까운 내 볼펜

다 알아듣겠지. 패스.

10억을 달라고? 아메바 컬쳐. kiss my ass.

니들 잘하는 언론 플레이. 또 하겠지.

날 배은망덕한 새끼로 묘사해놓겠지.

I'm no.1. 인정하지 못하겠다면

mc 로서 얘기해. 니네 누나 찾지 말고.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