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맘카페 근황

맘카페 근황

내로남불 2021. 3. 7. 21:09

코로나 19 이후 가장 빠르게 체감할 변화들 중 하나는 전기자동차와 헬스케어입니다. 코로나 19 글로벌 불황에도 불구하고 전기자동차 시대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어 한국이 탑 클래스인 배터리, 반도체 산업이 급박하게 돌아가는 중입니다.

 

 

두 번째로 '디지탈 헬스케어'입니다. '아산나눔재단'이 발간한 디지털 헬스케어 스케일업 추적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헬스케어 투자가 글로벌 시장과 달리 정체기에 머무르고 있는 결과로 ‘원격의료를 금지하는 한국 제도의 특수성’을 주요 원인으로 분석했습니다.

 

이제 곧 내연기관 자동차들이 구시대의 유물이 되듯이 '저질' 피트니스 사업자 또한 퇴출 수순이라는 생각이 있는데요. 애플 피트니스+, 삼성헬스, 국내 보험업계를 제하고도 주변에 대형병원이 없어 적절한 의료 케어를 받지 못하는 주로 군 단위에서 홈트레이닝과 함께 헬스케어 시범 사업이 추진되는 중입니다. 복지와 직결되기 때문에 R이 됐건 L이 됐건 선거와도 관련됩니다.

 

 

 

향후 공직자가 부동산 개발 관련 내부 정보를 이용해 사익을 편취하면 그로 인해 얻은 이익의 수배를 초과하는 금액을 토해내는 내용의 부동산 투기 재발 방지 방안이 '검토되는 중' 인데요. '토지몰수법'이 나와도 소급 적용이 되질 않기 때문에 5,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가능성뿐만 아니라 벌써부터 '개인 일탈' 찾는 걸 보니 '꼬리 자르기'가 될 것이라는 비판이 있습니다.

 

더불어 민주당은 또 그놈의 부동산 적폐 청산을 함께 하자면서도 "우리뿐 아니라 야당도 문제 있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의 부동산 비리 의혹도 함께 조사해야 한다."고 '말하였는데요.' 잠시 '백과사전'을 펼쳐보도록 하겠습니다.

 

 

LH 의혹을 최초로 폭로한 참여연대와 민변에 따르면 수사기관의 수사나 감사원의 감사가 병행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논평에서 "비밀정보 활용이나 투기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정부가 자체 조사하는 것에 대해 제 식구 봐주기식 축소·소극 조사가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큰 상황"이라며 "국민적인 불신을 해소하고 정부의 전수조사 결과에 대한 신뢰를 높이기 위해 독립된 수사기관이나 감사원 감사 등도 반드시 별개로 병행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하였습니다'. 참고로 지난 1·2기 신도시 때는 '검찰이 수사'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따르면 이번 'LH 게이트'를 두고 공적 정보로 도둑질을 한 '망국 범죄'라 말하였습니다. ① 적폐 청산 그대로 돌려주고 ② 부동산과 교육만 걸어놔도 지지율 치솟을 기세입니다. 재미로 간단한 산수를 해보면 경상/전라 나누고, 서울/경기/강원에서 절반만 해도, '충청 대망론'이면 불가능해 보이지는 않습니다.('유경험자'의 코멘트는 새겨들을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아래는 L성향 맘카폐 근황입니다.

 

이 난리에도 불구하고 '꾼들 배만 불리는' 신도시가 강행될 예정인데요. '고양이한테 생선 맡겨야하나?' 3기 신도시 철회 요구 靑청원은 '여기'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끝으로 '요즘 2030 영정사진'.

 

● LH 직원들 본인·가족 명의로 광명·시흥 100억원대 사전투기 의혹(참고)

● LH 투기 의혹은 제2의 조국 사태(참고)

 저소득층 위한 공공임대도 LH(참고)

 아시타비(我是他非) LH 게이트(참고)

LH 쇼크 1타 강사 알고보니 표절강사(참고)

 

▲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 (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 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