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모임 금지 형평성과 국민의 짐들


Q: 다음 중 인재가 더 많이 나올 것 같은 국가는?


① 반만년 역사 위에 찬란하다 우리 문화 오곡백과 풍성한 금수강산 옥토낙원의 반쪽짜리 반도 국가

② 약 13.93억 중국 또는 약 13.53억 인도


Q: 다음 중 사건 사고가 더 많이 나올 것 같은 곳은?


① 180석 집권 여당 또는 기독교

② 킹 갓 더 제너럴 마제스티 갓갓교


일부 몰지각한 개신교인들의 안하무인 격인 일련의 작태로 말미암아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은 물론 시민들 마저 '분통'이 터질 지경인데요. 실례로, 광주의 경우 '17명'의 추가 확진으로 안디옥 교회 확산세가 지속되는 중입니다.


설 가족모임 조차 사는 곳이 다르면 4인까지만 허용되고, 위반시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되는데, 교회는 5인 이상 모임 금지를 적용하지 않아 형평성에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5인 이상이 사적으로 모이려면 '교회에 가면' 되는군요." "교회는 왜 제한 안 하냐?"며 문제가 제기됐는데요.


'재확산 우려(감염재생산 지수 0.95), 2월 백신 접종 개시, 3월 개학'으로 부득이하게 거리두기가 연장 조치 되었으나 이런식이면 향후 방역 조치 때 마다 "교회는?" 소리가 나올 수 밖에 없습니다.


정세균 총리에 따르면, 확실한 안정세가 되면 설 연휴 전에라도 '방역 완화'를 검토하겠다고 말하였습니다.



이번 재보궐 선거는 인구 약 1,000만의 서울과 제2도시 부산이라는 상징적 의미를 갖는데요. 어느 정도 균형이 맞아야 하거늘, 벌써 부터 '필패' 시나리오가 등장했습니다.


① 이렇게 '유능하고② 그토록 '정의롭거늘' → 니들이 누굴 찍겠어?



윤석열 총장의 이례적인 1톱 행보에 노골적인 불편함을 드러내면 → 그 지지율이 야당으로 올 것이라는 바람과는 달리 불과 1년 전에 3~4%로 바닥세였던 후보로 쏠리는 형국입니다.


지금 단일화 한다 해도 늦은 감이 있는 와중에, 단일화를 하네 마네 서로 물고 뜯는 동안 야당 우세로 보였던 재보궐 선거도 이제 섣불리 단정짓어렵게 됐습니다.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