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B의 SNS 이야기 :: 애플 펜데믹 창궐 중 술파티 홍보 앱 퇴출



'The Verge'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와 미국 내 펜데믹 제한에도 불구하고 비밀 언더그라운드 파티를 조직하도록 사용자들을 독려한 iOS 앱이 애플 스토어에서 퇴출됐다.


"Vybe Together"라 불리는 이 앱은 "Get your rebel on. Get your party on." 태그라인을 사용한 현재 사라진 웹사이트와 함께 비밀 파티를 짜서 참석하는 곳이라 홍보됐다.


앱 사용자들은 파티 주최자로써 역할 할 수 있고 이벤트에 참석하기 원하는 다른 사용자들을 승인할 수도 있다. 승인된 초대자들은 파티가 시작되기 2시간 전에 이벤트 주소를 받는다.



The Verge와 인터뷰 한 개발자들 중 한명에 따르면, Vybe Together는 수천 명의 사용자가 있고 애플이 애플 스토어에서 퇴출시키기 전에 수천명 이상이 가입을 요청했다고 말하였다. 이 앱은 자사 계정의 숏폼(short-form, 짦은 동영상) 공유가 금지되기 전에 틱톡에서 홍보된 적도 있다.



현재 진행형의 보건 위기는 서로 다른 가정의 사람들이 실내에 모이는 것이 안전하지 않은 행위로 만들었고 많은 지역에서 그러한 파티들은 명백한 펜데믹 제한 위반일 것이므로 애초에 왜 애플이 이 앱을 승인했는지 이유가 불분명하다.


The Verge에 따르면, 웹사이트의 FAQ 페이지는 펜데믹의 위험은 인정하지만, 이 앱은 "대규모 파티"라기 보다 "소규모 파티"를 홍보하기 위해 제작됐다고 말하였다.


틱톡에서 새해 전야 파티를 포함하여 "매주 모임"이 홍보되긴 했지만, 이 앱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안전하지 않은 이벤트에 참여토록 했을지 불분명하다.


이 앱은 삭제되기 전에 앱스토어 25위였고 인스타그램 페이지는 1,000 팔로워 이하였다. 사진-공유 플랫폼에서 퇴출되기 전에, Vybe Together의 계정에는 다음과 같은 텍스트 포스팅이 하나 있었다. "언론에 의해 너무 과장됐다. 우리는 대규모 모임을 용납하지 않는다."


원문: 'MacRumors'



"잠시만 멈춰 주십시오!" 코로나19가 엄중한 위기 상황을 맞이하고 있고, 조금 불편하더라도 다 함께 멈춰야 한다더니, 불과 몇시간 후 지는 본인 생일 와인파티 의혹 '거짓말'이 논란이 된 적이 있는데요.



서울시 마포구의 한 '구의원'이 5인 이상 집합금지 방역 수칙을 위반하고 파티룸에서 '술파티'를 벌린 것도 모자라 또 '거짓말'을 하는 통에 논란이 됐습니다. 이래저래 '마포구'가 참 문제인데요.





특히, 평소 SNS를 통해 지역사회 방역활동에 솔선수범하는 사진부터 바디프로필 사진까지 개재하여 건실한 청년 이미지를 강조해왔던 것과 정반대의 모습입니다.


코로나 19 뿐만 아니라 원채 '패스들'이 창궐하는 시대인지라, 향후 더욱 중요시 될 워딩은 "정직"이 될 것입니다.



누구는 엄동설한에 '삭발 시위' 또는 당장 생계가 어려워 일용직 '알바로 내몰리는' 와중에 약 올리는 것도 아니고, '상황 파악' 안되는지 무슨 부작용 우려를 말하기도 하는데요. 우수 신고자에게 10만원 상당의 상품권이 지급되는 '코파라치' 제도가 시행중이니 참고하면 되겠습니다.


 T.B의 SNS 이야기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어떠한 상업적인 이용도 허가하지 않으며, 이용(불펌)허락을 하지 않습니다.

▲ 사전협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이미지)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비영리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게시판에서는 자유롭게 공유 가능합니다.


T.B의 SNS이야기 소식은 T.B를 팔로윙(@ph_TB) 하시면 실시간으로 트위터를 통해서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T.B

댓글을 달아 주세요